“평등법 철회하라” 성명 발표

기침 111차 정기총회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인 박문수 목사가 16일 대전 서구 디딤돌교회에서 제111차 정기총회를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다. 대전=신석현 인턴기자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총회장 박문수 목사)가 16일 전국 24개 구역에서 제111차 정기총회를 분산개최하고, 주요 안건을 처리했다. 신임 총회장엔 고명진(사진) 수원중앙침례교회 목사가 당선됐다.


기침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전 디딤돌교회에 마련된 총회 본부를 포함한 전국 24개 구역에서 분산해 정기총회를 열었다. 각 구역은 화상회의 플랫폼 줌으로 연결했다. 등록 대의원은 1300명이다.

총회는 올해 처음 도입한 모바일 전자투표 시스템인 스마트보트를 활용해 총회 규약 개정, 안건처리, 총회 의장단 선거 등을 치렀다.

신임 총회장 선거에는 단독 입후보한 고 목사가 전자투표 대신 박수로 추대됐다. 당선 직후 고 신임 총회장은 “하나님께 영광 돌린다. 큰 짐을 짊어진 기분이지만 최선을 다해 주어진 역할을 다하겠다”며 “무엇보다 복음전도를 위해 힘쓰고 한국교회가 사회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앞서 정견발표에서 고 총회장은 “코로나19로 교회에 대한 사회의 신뢰도가 추락했다.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며, 성도들과 함께 하고, 목회자들의 마음과 뜻을 모으는 총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경주를 하겠다”고 전했다.

제1 부총회장은 김인환(함께하는교회) 이욥(대전은포침례교회) 목사가 후보로 나서 경합했다. 1차 투표에선 김 목사와 이 목사가 총 988표 중 각각 544표, 420표를 받았다. 총회 규약과 선관위 규정에 따라 3분의 2 득표자가 없으면 2차 투표를 실시해야 하지만 이 목사가 기권을 선언하면서 김 목사가 부 총회장에 당선됐다.

상정된 11건의 안건 중 9건도 처리했다. 특히 시대적 요청이 반영된 ‘성폭력 대책기구 구성의 건’ ‘평등에 관한 법률안(평등법) 반대 성명’ ‘기후변화 위기에 따른 실천선언문’ 등은 대의원들의 의사를 반영해 통과됐다.

총회는 평등법 반대 성명에서 “지난 6월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24명 의원의 동의를 얻어 발의했다”며 “이 법의 내용과 목적은 지난해 정의당이 발의한 ‘포괄적 차별 금지법’과 유사하다. 교단의 신앙에 위배될 뿐 아니라 대한민국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법”이라며 철회를 요구했다.

총회는 또 하나님의 창조 세계를 보존하기 위해 대중교통 이용, 에너지 절약, 일회용품 절약, 미니멀 라이프, 나누는 삶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총회 규약 개정과 관련해선 원로목사에게 대의원권을 부여하는 내용이 담긴 8조 4항을 삭제했다.

대전=서윤경 박효진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