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달리는 열차서 발사된 北 탄도미사일… 감시 부담 더 늘었다

군사위성, 장갑열차 포착 어려워
북, 기습·동시다발 공격 가능성
“남북 철도협력 재고” 목소리도

북한이 지난 15일 열차에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상공으로 치솟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철도기동미사일연대가 중부산악지대로 기동해 800㎞ 계선의 표적지역을 타격할 데 대한 임무를 받고 훈련에 참가했다”면서 “동해상 800㎞ 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5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이동식미사일발사차량(TEL)이 아닌 달리는 열차에서 발사됐다. 기습공격과 동시다발적인 미사일 공격에 유리하고, 곳곳에 깔려 있는 철도망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실용적인 방식으로 평가된다. 북한이 미사일 발사 방식을 다양화하면서 우리 군의 감시 부담이 더욱 가중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15일 새벽 중부산악지대로 기동해 800㎞ 계선의 표적지역을 타격할 데 대한 임무를 받고 훈련에 참가했다”며 “철도미사일체계 운영규범과 행동순차에 따라 신속기동 및 전개를 끝내고 조선 동해상 800㎞ 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고 정치국 상무위원인 박정천 당 비서가 훈련을 지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지난 1월 8차 당대회 때 제시된 새로운 국방전략 수립의 일환으로 조직됐다. 북한이 이 부대의 훈련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이 해당 부대와 함께 처음 공개한 ‘철도기동 미사일체계’는 정차 또는 달리는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체계다. 4량의 기차로 이뤄졌으며 열차 칸에 탄도미사일이 탑재된 발사대를 가로로 눕혀 발사 장소에서 발사대를 수직으로 세워 쏘는 방식이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지난 3월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미사일이 발사되면서 화염과 연기가 열차와 그 주위를 휩싸고 있다.

차량과 달리 열차는 수백t에 이르는 미사일을 다량 싣고 장거리를 갈 수 있다. 미사일을 탑재한 ‘장갑열차’를 여객용 열차로 위장하면 군사위성 등 감시망에 노출되지 않을 수 있고, 장갑열차에서 미사일을 쏘기 전 탐지가 어렵다는 점에서 기습 공격에 유리하다.

북한의 경우 이미 지역 내 촘촘하게 깔린 철도망을 이용하는 방법이어서 어느 곳에서든 미사일을 쏠 수 있는 기동성이 우수하다는 장점도 있다. 열차발사체계는 옛 소련에서 처음 도입됐고, 지금도 러시아에선 핵미사일을 탑재한 ‘핵열차’를 운용하고 있다. 북한은 철도기동미사일연대를 ‘철도기동미사일 여단’으로 확대 개편할 방침이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북한이 미사일을 다량으로 발사하는 플랫폼을 많이 구축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며 “그만큼 우리 군의 감시영역이 늘어나는 부담이 있다”고 진단했다. 지금까진 TEL만 감시했지만 이젠 철도까지 고려해야 하는 셈이다. 전쟁 발생 시 철로와 열차를 모두 파괴해야 하는 등 공격할 목표물도 확대된다.

다만 철로가 파괴되면 철도기동 미사일체계 자체가 붕괴되고, 발사체인 열차를 숨길 수 있는 장소가 터널로 제한된다. 이런 단점에도 북한이 관련 기술을 키우는 데 대해 핵무기 다종화와 유사한 맥락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다양한 이동식발사대를 지속해서 개발하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관련 내용을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철도를 무기체계 개발에 활용함으로써 일각에선 “앞으로 (정부가) 남북 철도협력을 얘기할 수 있겠느냐”는 말이 나온다. 통일부 당국자는 “국방부 등 유관부서 및 유관국과의 전반적인 분석과 평가가 우선돼야 한다”면서 “남북의 교류협력을 촉진하고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번영 등에 기여한다는 취지에 맞게 대북 제재 등 국제사회 규범을 준수하면서 그 틀 안에서 (철도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