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맞선 호주에… 바이든, 핵잠수함 기술 지원 ‘파격’

美·英·濠 안보동맹 ‘오커스’ 출범
인도·태평양 지역 中 견제 의지
“호주, 남중국해 일상 정찰 수행”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화상으로 연결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함께 오커스(AUKUS) 파트너십 체결을 발표하고 있다. 3국은 오커스의 첫 구상으로 호주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를 지원키로 했다. EPA연합뉴스

미국과 영국, 호주가 15일(현지시간)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새로운 3자 안보 파트너십을 출범하고, 호주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를 지원키로 했다.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 기술 지원은 전례가 거의 없는 파격적 조치다. 중국과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는 호주에 군사적 기술을 지원, 인도·태평양 지역 동맹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중국을 견제하려는 미국의 강력한 의지가 담겨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화상으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새로운 안보 파트너십 ‘오커스’(AUKUS)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오커스는 호주와 영국, 미국의 약자를 합한 단어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오늘 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며 “3국간 협력을 심화하고 공식화하기 위한 또 다른 역사적 단계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호주가 핵추진 잠수함을 인수하는 협의를 시작하고 있다. 오스틴 국방장관 등 관계 부처에 긴밀히 협력하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미국과 영국은 기술 및 전략팀을 파견해 향후 18개월 동안 호주가 핵잠수함을 보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모리슨 총리는 “잠수함이 미국, 영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건조될 것”이라며 “호주가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획득한 것은 중대한 결정으로 세상을 더 안전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 기술은 극도로 민감하다. 매우 드물고 예외적인 조치”라며 “아시아 국가에 안도의 메시지를 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미국이 다른 나라에 핵추진 기술을 지원한 건 1958년 영국 사례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계획이 실행되면 호주는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에 대한 일상적 정찰을 수행할 수 있다”며 “핵추진 잠수함을 갖춘 호주는 이 지역에서 미국 동맹의 강력한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호주는 현재 중국과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다. 호주가 2018년 5G 네트워크 사업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배제하며 악화되기 시작했다. 중국은 호주산 석탄과 목재, 소고기, 와인 등 수입을 중단하거나 최고 200%가 넘는 반덤핑 관세도 부과했다. 최근에는 호주 국방부 장관이 중국 공산당을 ‘독일 나치’에 비유하고, 중국 정부는 호주를 ‘미국의 졸개’로 부르는 등 감정적 설전까지 벌이고 있다.

이번 오커스 파트너십은 인공 지능, 양자 기술, 사이버, 수중 영역 등 첨단 기술 분야 협력도 포함하고 있다. 미 행정부 관계자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더욱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하려는 바이든 행정부 의지를 반영한다”고 말했다.

CNN은 “이번 파트너십은 유엔, 쿼드(Quad), G20 등 정상회담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의 하반기 외교 출발점”이라며 “‘독재정치 대 민주주의’간 전투에서 동맹국을 결집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오커스 발족을 ‘냉전시대 정신’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미국 주재 중국 대사관 류펑위 대변인은 “제3국의 이익을 해치거나 표적으로 삼는 배타적인 블록을 구축해서는 안된다. 냉전 사고방식과 이념적 편견을 떨쳐내야 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