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중도층이 제1지대… 대선 출마, 당내서 뜻 모으는 중”

국민의당 대표 인터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국민의당 당사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내년 대선은 중도층이 승자를 결정지을 것”이라며 “국민의힘 지지층만으로는 정권교체를 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안 대표는 1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중도층 비중이 40%로 제일 큰데 그건 제3지대가 아니라 제1지대를 의미한다. 중도층이 정권교체에 동참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야권의 대선 레이스에서 중도층 지지를 받는 자신의 역할론을 강조한 것이다.

안 대표는 대선 출마 여부에는 “내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당내에서 뜻을 모으는 중”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국민의힘 경선에서 후보 간 갈등이 고조되는 것에 대해선 “네거티브가 아닌 비전·정책 경쟁으로 가야 중도층 마음을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대선을 앞두고 부동층 비중이 높은 이유가 뭐라고 보나.

“두 가지다. 우선 도덕성에 문제 많은 사람들이 선두그룹에 포진한 것이다. 두 번째는 중도층 특징인데 어느 당이 이기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과연 이 사람이 대한민국을 더 좋게 만들 수 있느냐 사람을 보고 판단한다. 지금 나온 후보들은 미래 비전이란 게 전혀 없고, 바닥 난 곳간을 박박 긁어 퍼주는 공약만 난무한다. 그래서 마음 줄 후보가 없는 게 중도층의 딜레마다.”

-6개월 남은 대선을 제3지대에서 맞이하게 됐다. 안 대표의 역할은 무엇인가.

“제3지대라는 용어는 잘못됐다. 중도층 비중이 40%인데 그중에서도 마음을 정하지 않은 국민이 30%가 넘는다. 그러니까 제1지대인 거고, 제일 크다. 그게 지금 국민들 민심을 반영하는 현상이다. 정권교체만 외쳐서 설득 가능한 국민의힘 지지층 말고도 정권교체가 되면 더 좋은 대한민국이 될 거라는 확신이 필요한 중도층도 정권교체에 동참해야 한다. 이번 대선은 중도층이 승자를 결정짓는 선거가 될 거다.”

-대선에 출마할 생각인가.

“국민의힘과 통합이 결렬되고 새롭게 당을 정비하고 있다. 이번 주부터 대선을 어떻게 할 건지 본격적으로 논의를 시작했다. 최고위에서 당헌에 대해 법률 검토도 했고, 시·도당위원장, 정무직 당직자들과도 화상회의를 했다. (대선 출마 여부는) 내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함께 논의해서 뜻을 모으는 과정에 있다.”

-당헌 검토는 대선 출마와 관련된 내용 아닌가.

“대선에 관련된 당헌을 다 검토해봤다. 당에서 보기 전 일부 언론에서 당헌을 바꿔야 한다는 얘기가 나왔는데 검토해보니까 아니었다. ‘(당헌이) 제발 걸림돌이 되거라’ 이러면서 물 떠놓고 비는 거 같다.”

국민의당 당헌 75조는 ‘대통령후보 경선에 출마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선출직 당직으로부터 대선 선거일 1년 전까지 사퇴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안 대표가 대선에 출마하려면 당헌을 개정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왔지만 이를 반박한 것이다.

-국민의힘 경선에서 후보들 간 신경전은 어떻게 보나.

“네거티브보다 비전과 정책경쟁으로 돌아가야 한다. 안 그러면 중도층의 마음은 떠날 거다. 어느 때보다 비전이 필요한 시기인데 그렇지 않으면 다들 피로해질 뿐이다.”

-국민의당이 2030 지지를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지금 기성정치는 다른 사람을 행복하게 해줄 자원과 돈을 자기네 편 먹여살리는 데만 쓴다. 그러니까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고 하는 거다. 이런 걸 바꾸고 싶고, 내가 정치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백상진 이상헌 기자 shark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