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태풍 ‘찬투’ 오늘 한반도 근접… 제주·남해안 많은 비

저기압 영향 21·22일도 비 소식

우산을 쓴 시민들이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청 인근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태풍 '찬투'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는 이날 정오를 기해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7일 14호 태풍 찬투가 한반도에 근접해 제주 남해상에 많은 비를 뿌릴 전망이다. 추석 당일인 오는 21일에는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16일 브리핑에서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해상에서 북서진하는 찬투가 17일 오전이면 서귀포 동쪽 약 50㎞ 부근 해상까지 근접해 올 것”이라고 예보했다. 제주에 근접하는 시점(17일 오전 9시 기준) 찬투의 예상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강도는 ‘중’으로 분류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는 이동 속도가 점차 빨라져 같은 날 오후 3시 예상 시속 27㎞, 오후 9시에는 시속 48㎞로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측됐다. 18일 오전에는 일본 오사카 인근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에는 최대 400㎜의 비가 예상된다. 전남 동부, 경남 해안 지역에도 많은 곳은 12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강한 바람이 동반된 강수인 만큼 침수 피해, 각종 시설물 파손 및 안전사고에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추석 당일인 21일과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에도 전국적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빠져나간 뒤 20일까지 전국이 대체로 맑고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다가 21일쯤 저기압이 한반도를 관통하면서 오전 중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22일에도 비구름의 영향으로 중부지역에 적은 양의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기상청은 “추석 연휴 예상되는 강수는 저기압 이동 속도나 건조한 공기의 유입 속도에 따라 강수 시작 시점이나 강도가 유동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