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포토카페


서울 중랑구 용마폭포공원 스포츠클라이밍경기장에서 한 시민이 인공암벽을 오르고 있습니다. 조금씩 천천히 암벽을 오르는 모습이 우리의 인생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암벽과 같은 힘든 고비가 우리의 앞을 가로막아도 조금씩 천천히 오르다 보면 결국에는 편안하고 달콤한 내리막이 나타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진·글=권현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