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7단체 “사회적 책무 강화”… ‘통합형 자율규제기구’ 만든다

여당의 언론중재법 철회 촉구
“국민 질책은 무겁게 받아들여”

한국신문협회 등 7개 언론단체가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형 언론자율규제기구’ 설립 계획을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강홍준 한국신문협회 사무총장, 이의춘 한국인터넷신문협회장, 윤창현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 서양원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김수정 한국여기자협회장, 성재호 방송기자연합회장(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언론계가 여당의 언론중재법 개정안 철회를 촉구하며 언론의 사회적 책임 강화를 위한 자율규제기구를 설립하기로 했다. 방송기자연합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신문협회, 한국여기자협회, 한국인터넷신문협회 등 7개 언론단체는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형 언론자율규제기구’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집권 여당의 언론중재법 개정 추진 과정에서 언론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국민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 “오보 등으로 인해 고통받은 피해자들에게 제때 충분하게 사과하고 신속하게 잘못을 바로잡는 데 있어 소홀했다. 이런 잘못이 언론의 불신을 불러왔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자율규제기구 설립 배경에 대해선 “언론이 스스로 자율규제 기능을 강화하지 못한 결과 언론에 대한 권력의 개입을 자초한 책임을 인정한다”며 “언론중재법 개정 반대 목소리만 낼 것이 아니라 이를 계기로 언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자정 노력을 기울이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자율규제기구는 언론사의 온라인 기사를 심의·평가하고 그 결과를 언론사에 알려 잘못을 바로잡게 한다. 허위 정보를 담고 있거나 언론윤리를 위반한 온라인 기사는 언론사에 열람차단을 청구하고 필요하면 실효성 있는 제재를 가한다.

이들 단체는 자율규제기구의 역할과 규제 방식 등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학계·언론계·전문가 등으로 연구팀을 구성할 계획이다.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오는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되더라도 자율규제기구 논의는 계속할 방침이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