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유플러스 , 넷플릭스 이어 디즈니+도 품었다

LG유플러스가 11월 12일 국내에 상륙하는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와 손잡는다.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까지 확보한 LG유플러스는 IPTV 콘텐츠 경쟁력에서 우위를 점할 기회를 얻었다.

LG유플러스는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제휴로 LG유플러스 IPTV, 모바일 이용고객 및 LG헬로비전 케이블TV 시청자는 손쉽게 디즈니+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디즈니+ 제휴 요금제도 곧 선보일 예정이다.

양사는 U+tv를 통한 디즈니+ 전용 리모컨을 제작해 콘텐츠 이용 편의성을 높인다. 고객이 IPTV 메뉴를 통한 콘텐츠 탐색 과정 없이, 어떤 화면에서도 디즈니+를 즉시 이용할 수 있도록 리모컨에 별도의 버튼을 구성할 예정이다.

정수헌 LG유플러스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미디어 서비스 사업·운영 역량과 디즈니의 우수한 콘텐츠가 상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수요와 미디어 이용행태를 반영한 양질의 콘텐츠를 통해 이른바 ‘LG유플러스 찐팬’을 늘려 나갈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