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카카오페이 상장 다시 11월로 연기

금소법 위반 소지 불거지자
서비스 개편 등 위해 일정 조정


골목상권 침해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카카오 계열사 카카오페이가 위법 소지가 있는 서비스 개편 등을 위해 상장을 한 달 연기키로 했다.

카카오페이는 증권신고서를 자진 정정하고 11월 3일 상장을 목표로 공모 일정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당초 다음달 14일 상장 예정이었으나 온라인 금융 플랫폼의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위반 논란이 불거지면서 일정에 차질을 빚었다. 앞서 금융당국은 등록 요건을 갖추지 않은 채 금융상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 카카오페이 등에 서비스 중단 및 개편을 요구해왔다. 이에 따라 카카오페이는 운전자보험, 반려동물보험 등의 상품 판매를 중단하고 자동차보험료 비교·가입 서비스도 종료했다.

카카오페이 측은 26일 “금소법 관련 당국의 지도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펀드 및 보험 서비스 개편 작업을 시행했다”며 “이에 대한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요소에 상세하게 기술해 제출했다”고 말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는 23일 ‘소비자 중심 경영’ 선포식에서 “금융소비자 보호와 진정한 생활 속 혁신 금융을 위해 핀테크 선도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앞으로도 소비자 권익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한 바 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