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어린 시절 엄마를 친구로 만나… 두 소녀의 특별한 비밀과 감동

셀린 시아마 신작 ‘쁘띠 마망’
엄마 고향서 겪은 마법 같은 시간
봉준호가 아카데미서 극찬하기도

시간을 넘어 외가의 시골집에서 만난 8살 소녀 넬리(오른쪽)와 동갑내기이자 엄마인 마리옹. 둘은 함께 오두막을 짓고 밥을 챙겨먹고 놀이를 하면서 하나뿐인 친구가 된다. 찬란 제공

과거로 돌아가 어린 시절 엄마와 또래 친구로 만난다면, 가끔 이해되지 않고 멀게만 느껴진 엄마와 둘도 없는 친구가 되지 않을까. 프랑스 출신 셀린 시아마 감독의 영화 ‘쁘띠 마망’은 이런 상상에서 출발한다.

8살 소녀 넬리(조세핀 산스)는 외할머니의 유품을 정리하기 위해 가족과 함께 시골집에 내려온다. 호기심 어린 눈으로 엄마와 할머니의 흔적들을 살펴보지만, 엄마는 왠지 우울감을 떨치지 못한다. 엄마가 먼저 떠난 뒤 시골집 주변에서 놀던 넬리는 우연히 마리옹(가브리엘 산스)을 만나는데 그는 8살 때의 엄마였다. 넬리는 이 만남을 통해 엄마의 유년 시절 아픔과 꿈을 공유한다.

영화는 시간여행 방식을 빌렸지만 작위적이지 않다. 시간여행을 통해 과거와 현재, 미래를 바꾸려 하는 대신 유년 시절의 엄마와 함께한다. 넬리는 유전병 때문에 수술을 앞두고 불안해하는 마리옹을 감싸주고, 연극을 함께하면서 배우를 꿈꾸는 마리옹을 응원한다. 마리옹은 엄마가 힘들어하는 모습이 자기 때문인 것 같다고 자책하는 넬리를 위로하고 응원한다.

시아마 감독은 “이 영화는 과거나 미래에 대한 것이 아니라 현재에 관한 것이다. 어린 시절의 부모를 만나는 상상은 누구나 할 수 있다”며 “관객들도 어렸을 때 부모님 사진을 보고 과거의 그때로 돌아가는 걸 상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에 담긴 아이들의 순수한 시선은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을 연상시킨다. 시아마 감독은 “미야자키 감독의 ‘모노노케 히메’나 ‘이웃집 토토로’는 아이들의 힘을 믿는 이야기들이며 아이들을 가장 지적인 청중으로 여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세계가 뒤흔들리는 경험을 했다. 이 작품이 아이부터 어른까지 공감할 기회를 제공해 서로를 더 포용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97%, IMDb 메타스코어 94점을 기록한 이 영화는 “시아마 작품 중 가장 매혹적인 영화”(인디와이어) “세대를 뛰어넘는 섬세한 이야기”(내셔널 헤럴드) 등 호평을 받았다.

시아마 감독은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2019)으로 제72회 칸 영화제 각본상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으로 4관왕에 오른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직후 시아마 감독에게 자신의 트로피를 건네며 “당신이 이 상을 받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다음 달 7일 개봉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