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레나’ 런칭 이후 14개 단지 연속 완판행진

한화건설

한화건설 제공

한화건설은 지난 8월 말 청약을 진행한 ‘포레나 수원원천’이 전 타입에서 높은 경쟁률로 당해 마감에 성공하며 사실상 ‘완판’(완전 판매)되었다고 밝혔다. 한화건설은 이로써 2019년 8월 프리미엄 주거브랜드 ‘포레나’ 런칭 이후 14개 단지 연속 매진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포레나 수원원천은 한화건설이 수원 영통구 원천동 333-1번지 일원에 건설하는 총 157가구 규모의 아파트로 1순위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52.46대 1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84㎡에서 나왔으며 17가구 모집에 2,039명이 몰려 119.94대 1로 집계됐다.

한화건설은 브랜드 런칭시부터 타 아파트 브랜드 대부분이 도입하고 있는 심볼마크를 배제하고 워드마크(Wordmark) 형태를 도입했다. 신뢰와 믿음을 상징하는 ‘포레나 블루’와, 권위와 카리스마를 상징하는 블랙을 조합했다.

상품과 디자인 컨셉 등 주거상품 전반에 있어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 발표해 왔다. 특히 고객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외부 색채 디자인 ‘포레나 시그니처 스킨’과 게이트(출입구) 디자인 ‘포레나 페이스’는 디자인권 출원을 통해 포레나 상품에만 제한적으로 적용했다.

최근 ‘포레나 광교상현’(구 광교 상현 꿈에그린, 639가구)이 한화건설의 승인을 얻어 브랜드 변경 공사를 완료했으며, 추가 신청 단지들에 대해서도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