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 국내 최초 수소연료전지 中 수출


두산퓨얼셀이 생산한 수소연료전지(사진)가 국내 최초로 해외 수출길에 올랐다. 두산퓨얼셀은 전북 익산에 위치한 생산공장에서 수소연료전지 첫 해외 수출을 기념하는 출하식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행사에는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신원식 전북 정무부지사,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수출된 수소연료전지는 440㎾ 연료전지 4대로 1320만 달러(약 153억원) 규모다. 연료전지 4대는 중국 포산시 난하이 지역에 분산형 전원으로 설치돼 아파트, 건물 등에 전기와 냉·난방용 열을 공급한다. 두산퓨얼셀은 수소연료전지 설치, 시운전, 장기유지보수 등을 지원하고, 향후 중국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장 조성과 공급확대에도 적극 협력키로 했다. 유 대표는 “이번 해외 수출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여러 협력사와의 협업에 따른 첫 결실”이라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