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통·교육여건 뛰어난 포항 용산지구 최중심

HDC현대산업개발 ‘포항 아이파크’

HDC현대산업개발 제공

HDC현대산업개발은 다음 달 경북 포항 남구 오천읍 용산리 360-13 일원에 ‘포항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8개 동, 전용 75~101㎡ 총 1144가구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29만여㎡ 규모로 개발되는 용산지구 최중심 입지에 조성된다. 특히 용산지구는 인근에 있는 원동지구, 문덕지구와 함께 약 1만4000여 가구 규모의 주거타운을 형성해, 이 일대가 포항 남부를 대표하는 ‘미니신도시’로 거듭날 전망이다.

단지는 포항 남구 생활권을 중심에서 누리는 입지 여건도 갖췄다. 메가박스, 하나로마트, 이마트 등 이미 조성이 완료된 편의시설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으며, 원동지구와 문덕지구에 조성이 예정된 인프라도 공유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실제 원동지구에는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실내수영장, 다목적체육관 등이 계획된 생활SOC ‘다원복합센터’도 2023년 완공목표로 공사 중이다.

인접 지역으로의 이동도 수월하다. 단지와 인접한 ‘남포항IC(인터체인지)’를 이용하면 울산광역시, 부산광역시 등과 이어진 동해고속도로는 물론 포항 전역에 걸쳐진 영일만대로로의 진입도 빠르다. 이 덕분에 포스코·현대제철 등 철강산업단지4단지,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와의 직주근접성도 우수하다. 포항 아이파크는 또 리얼학세권 교육특화 단지로 조성된다. 용산지구에 계획된 초·중·고등학교 예정 용지를 모두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