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T 중소 제조기업 경쟁력 강화 ‘디지털 트윈 얼라이언스’ 출범


SK텔레콤은 국내 중견·중소 제조기업의 경쟁력과 근로자의 안전을 강화하는 ‘구독형 디지털트윈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를 출범한다고 28일 밝혔다. 디지털트윈은 현실에서 실행해야 하는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가상공간에서 실험해 의사결정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막대한 초기비용이 필요해 중견·중소기업은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SK텔레콤은 이날 다쏘시스템 슈나이더일렉트릭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첨단 ICT 역량을 갖춘 20개 기업·단체와 디지털 얼라이언스를 출범하고 MOU를 맺었다. 얼라이언스는 구독형 서비스를 출시해 공장 설비 가상화와 모니터링, 데이터의 수집·분석, 운영환경 최적화 등을 진행한다. 제조업체가 단기간에 적용할 수 있는 공장 안전 서비스와 다양한 업종을 위한 제조 특화 서비스도 개발할 계획이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