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일까지 요란한 가을비… 주말 대체로 맑아

태풍 ‘민들레’ 한반도 영향 없을 듯

이달 말까지 가을비가 전국적으로 내릴 것으로 보인다. 비구름이 빠르게 이동하면서 지역에 따라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주말에는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8일 브리핑에서 “서해상으로부터 들어오는 저기압과 남쪽에서 유입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강한 비구름대를 형성해 오는 30일까지 전국에 누적 20~70㎜의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어 “비구름이 빠르게 움직이며 비를 뿌릴 것으로 보여 지역에 따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강수도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비구름은 지역을 순차적으로 이동하며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수도권과 강원을 포함한 중부 지역에는 29일 새벽부터 오후까지, 이후 충청도를 거쳐 남부 지역에는 29일 오후부터 30일 새벽에 강수가 집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가 그친 30일 오전부터 주말까지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거나 구름이 다소 낀 날씨가 예상된다.

강한 태풍으로 분류돼 북진하던 16호 태풍 ‘민들레’는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민들레는 29일 오전 9시 기준 예상 중심기압 920hPa(헥토파스칼)에 강도는 ‘매우 강’으로 분류됐다가 같은 날 오후에는 ‘초강력’으로 강도가 상향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기상청은 “민들레가 29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930㎞ 부근 해상에서 북동진하며 일본 동쪽으로 빠져나갈 것”이라면서 “우리나라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