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장로교단 첫 여성총회장 나왔다

[기장 총회] 김은경 익산중앙교회 목사
총대 만장일치로 추대돼 “소망 주는 교회 만들어 가겠다”

장로교 최초의 여성 총회장으로 추대된 김은경 기장 총회장이 28일 충북 청주제일교회에서 열린 제106회 정기총회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신임 총회장에 직전 회기 부총회장이었던 김은경 익산중앙교회 목사가 추대됐다. 기장 교단에서 여성 총회장이 나온 건 처음이다. 기장뿐 아니라 장로교단 전체를 놓고 봐도 여성 총회장은 김 목사가 최초다.

김 신임 총회장은 28일 충북 청주시 4개 교회(청주제일교회·성동교회·우암교회·청주동부교회)에서 열린 기장총회 제106회 정기총회에서 총회에 참석한 총대들의 만장일치 박수로 총회장에 당선됐다.

애초 총회는 기표 방식으로 투표하려고 했으나 코로나19 상황에서 총회 일정이 단축된 점, 단독 후보인 점 등을 들어 박수 추대로 바꿨다. 목사 부총회장에는 강연홍 제주성내교회 목사, 장로 부총회장에는 이규철 대전 나눔의교회 장로가 같은 방식으로 당선됐다.

김 신임 총회장은 취임사에서 “지금 우리 상황이 혼돈하고 공허하다. 그러나 기장 공동체와 함께 어둠 가운데 있는 한국교회를 생기 있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사람에게 희망과 소망을 갖게 하는 교회를 만들어가고 싶다”며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고, 생명 진리 회복에 사랑스러운 도구로 사용될 기장을 온 맘 다해 섬기겠다”고 전했다.

이날 기장 제106회 정기총회는 철저한 방역 속에 이뤄졌다. ‘어두움 후에 빛이 오며-생명·치유·회복’이란 주제로 4개 교회에서 분산 개최했고, 백신 접종 완료자 혹은 PCR 검사 음성 결과를 확인한 뒤에야 입장이 가능했다. 보통 나흘간 이어졌던 회무는 이틀로 단축했고, 협력기관 및 교단 대표들의 인사말은 유튜브 영상으로 대체했다.

청주=글·사진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