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용 AI가 통장 잔고까지 알려줍니다

KT·웹케시 ‘애스크아바타’ 출시


KT와 웹케시그룹이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음성 인공지능(AI) 비서 ‘애스크아바타’를 29일 론칭했다. KT와 웹케시그룹은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회사 매출과 세금계산서 등 업무와 관련한 질문에 답변할 수 있는 AI 비서 신제품을 공개했다.

애스크아바타는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삼성전자 빅스비 등 일상생활을 돕는 기존의 AI와 다르게 업무 환경에 최적화했다. KT의 음성인식 AI 기술과 웹케시와 협력 기업의 서비스를 연동해 통장 잔고, 법인카드 내역 등에 대해 질문하면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먼저 출시한 애스크아바타엔 현재 은행 매출매입 세금계산서 현금영수증 신용카드 경리나라 등 10개의 카테고리가 등록돼있다. KT와 웹케시그룹은 앞으로 자체 B2B 서비스를 추가해 카테고리와 이용할 수 있는 디바이스를 확장해나갈 예정이다.

윤완수 웹케시그룹 부회장(사진)은 “애스크아바타는 사람들이 도구 없이 입으로 일하는 환경을 만드는 첫 도전”이라며 “회사의 임직원부터 소상공인까지 일하는 모든 사람이 자신만의 AI 비서를 갖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