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현대제철, 물류부문도 협력해 탄소배출 줄인다

복화운송으로 연 3000t 탄소 감축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물류 부문에서도 손을 맞잡기로 했다. 제품 운송 선박과 전용 부두 등 연안해운 인프라 공유를 통해 공선 운항과 운항 횟수를 줄여 탄소배출 감축 효과를 내겠다는 목표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29일 포스코센터에서 ‘물류부문 협력강화 및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광양-평택·당진항 구간에 연간 약 24만t 물량의 복화운송(2건 이상의 운송 건을 하나로 묶어 공동으로 운송)을 추진한다. 기존엔 각각 개별 운송을 하느라 비어있는 상태로 돌아갔던 양사의 선박에 상대 업체의 코일 연간 12만t씩을 실어 운송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포스코 코일로로선은 월 2항차, 현대제철 전용선은 월 1~2항차가량 운항 횟수가 줄어 연간 약 3000t의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소나무 54만 그루를 새로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복화운송 적용 대상량을 첫 해 24만t 규모로 시작해 점진적으로 늘려 60만t까지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포스코, 수소환원제철 기술 주도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