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찮은 국제유가… 물가에 기름 붓나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2주 연속 소폭 상승했다. 국제유가가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국내 휘발유 가격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3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표기된 유가 정보. 연합뉴스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2주 연속 소폭 상승했다. 소비자 물가가 치솟는 가운데 국제유가 영향으로 국내 휘발유 가격도 상승세가 이어질 거란 관측이 나온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9월 다섯째 주(9월27일∼10월1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1.9원 오른 ℓ당 1644.5원을 기록했다. 서울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 대비 4.7원 상승한 ℓ당 1728.7원이었으며 서울을 제외한 전국의 휘발유 가격은 모두 1600원대로 나타났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5월 초부터 15주 연속으로 급등하다가 8월 중순쯤부터 상승세를 멈추고 5주 연속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주 ℓ당 0.8원 반등한 데 이어 이번 주에는 1.9원 더 올랐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어서 국내 휘발유값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2.9달러 오른 배럴당 76.3달러를 기록하는 등 3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석유공사는 “석유 수요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인 데다 겨울철 수요 대비 석유 수입량 증가 예상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기록 중”이라고 분석했다.

김지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