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설] 남북통신선 복원, 실질적 대화 재개로 이어지길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며 일방적으로 단절했던 남북통신연락선이 55일 만에 복원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남북 양측은 4일 오전 9시 동·서해지구 군통신선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성공적으로 통화를 주고받았다. 통일부는 “남북통신연락선이 연결됨으로써 한반도 정세 안정과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토대가 마련됐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7월 27일 13개월 만에 연락선을 전격 복원했지만, 한·미 연합훈련 사전 연습 격인 위기관리 참모훈련이 시작된 지난 8월 10일 연락을 다시 끊었다. 한반도에서 긴급 상황 발생 시 최소한의 연락 채널조차 없는 교착 상태에 빠진 것이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9월 22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공개 제안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9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연락선 복원 계획을 직접 밝혔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관계 개선 의지를 공표한 만큼 이번 조치는 무게감이 크다. 다만 북한이 연락선 복원 결정을 밝히면서도 ‘선결되어야 할 중대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남한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구하고 나섬에 따라 관계 복원이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이다. 북한은 대북 적대시 정책 및 이중 기준 철회 등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하지만 이는 미국은 물론 우리 정부도 수용하기 어려운 것이다. 북한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가 요구된다.

우선 대화 재개가 중요하다. 긴급 상황을 관리할 수 있는 안전판이 마련된 만큼 남북은 하루빨리 대화 테이블에 마주 앉아야 한다. 관계 회복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실질적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통일부가 공식 제안한 바 있는 비대면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이 출발점이 될 수 있다. 의제의 우선순위는 남북이 같이 협의해 정리하면 된다.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 공동참가를 논의할 고위급 회담도 기대해 볼 수 있다. 남북 정상이 직접 만날 수 있다면 더없이 좋겠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정상회담 등도 대안이다. 북한은 연락 채널을 일방적으로 차단하는 식의 대응은 이제 그만두고 불만이 있으면 대화를 통해 풀어가야 한다. 어렵게 복원된 남북통신연락선이 다시는 끊어져선 안 될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