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쌍용C&E, 제철부산물 활용 탄소배출저감 ‘맞손’

포스코와 쌍용C&E가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손을 잡았다. 포스코와 쌍용C&E는 5일 서울 중구 쌍용C&E 본사에서 ‘탄소배출 감축 및 ESG 경영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시멘트 생산 공정에 제철 부산물인 ‘수재슬래그’ 사용을 확대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친환경 시멘트 개발 및 수요 기반 확대 방안도 협의한다.

수재슬래그는 용광로에서 쇳물과 함께 배출되는 부산물을 모아 물을 이용해 급랭한 것으로 시멘트와 성분이 비슷하다. 이에 석회석 대신 수재슬래그를 첨가하면 원가절감과 더불어 탄소저감 효과도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시멘트 1t을 생산할 때 석회석의 열분해와 이를 위한 화석연료 사용으로 약 0.8t의 탄소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쌍용C&E는 수재슬래그를 저장·활용할 수 있는 지역별 야드를 확보하고, 포스코는 수재슬래그 생산 확대 및 안정적인 공급을 지원키로 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