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 김미영 팀장

오종석 논설위원


“김미영 팀장입니다. 고객님께서는 최저 이율로 최고 3000만원까지 30분 이내 통장 입금 가능합니다….”

‘김미영 팀장’은 대한민국의 불법 대출광고·보이스피싱의 대명사격으로 알려진 가상 인물이다. 이런 문자 등으로 사람들을 속여 수백억원을 가로챈 일당이 9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은 2012년부터 필리핀에 콜센터를 만들어 대출해 줄 것처럼 속여 수백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1세대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박모(50)씨와 조직원 7명을 지난 4일 마닐라에서 검거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들은 김미영 팀장이라는 명의로 문자메시지를 불특정 다수에게 보내고 자동응답전화(ARS)를 통해 대출 상담을 하는 척하며 피해자 개인정보를 빼내 수백억원을 가로챘다. 피해자만 수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총책 박씨는 경찰관 출신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2008년쯤 그는 뇌물사건과 관련돼서 해임됐는데, 그 시점까지 사이버수사 경찰로 근무하면서 접한 범죄 수법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미영 팀장을 사칭하는 사기 수법도 박씨가 직접 고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013년 이 조직의 국내 조직원 28명을 검거했지만 박씨와 주요 간부들은 해외로 도피했다. 박씨는 필리핀 현지에서 수영장이 딸린 대저택에 사설 경호원을 두고 호화스러운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2개의 가명을 사용하는 등 치밀하게 도피 생활을 이어나갔다. 그러다 지난달 대포통장 관리를 맡은 측근이 붙잡히면서 꼬리가 잡혔다. 박씨의 주거지 위치를 확보한 경찰은 2주간의 잠복을 거쳐 박씨를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김미영 팀장과 유사한 보이스피싱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오히려 갈수록 진화, 발전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어떤 경우든 국가기관, 정부기관 등에서 개인 금융 정보를 요구하는 경우는 없다는 것이다. 혹시 이런 요구를 하는 전화를 받으면 바로 끊어버리는 게 상책이다.

오종석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