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희경 신작 ‘우리들의 블루스’ 역대급 캐스팅

이병헌·신민아·차승원·한지민… 최고 배우 총출동 내년 방송 예정


노희경 작가의 신작 ‘우리들의 블루스’ 제작진이 7일 이병헌 신민아 차승원 이정은 한지민 김우빈 엄정화 7인의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제주도 사람들의 희로애락을 그리는 드라마다. 제주도 원주민과 이주민의 사연을 엮어 옴니버스 형식으로 다양한 삶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다. ‘라이브’(Live)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에서 호흡을 맞춘 노 작가와 김규태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병헌은 제주 태생의 트럭 만물상 이동석 역을 맡는다. 제주 시골 마을의 거칠고 투박한 남자로 변신을 예고했다. 신민아는 사연을 갖고 제주로 온 민선아 역을 맡아 이병헌과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은 2005년 영화 ‘달콤한 인생’에 함께 출연했다. 차승원은 도시에서 살다가 30년 만에 고향 제주로 돌아온 최한수로, 상대역을 맡은 이정은은 첫사랑 최한수와 재회하는 억척스러운 생선가게 사장 정은희로 분한다. 엄정화는 힘든 도시 생활에 지쳐 제주로 돌아온 고미란 역을 맡아 이정은과 현실적인 친구 모습을 보여준다. 한지민은 밝고 싹싹한 성격을 가진 1년 차 젊은 해녀 이영옥 역을 소화한다. 김우빈이 맡은 선장 박정준은 제주를 떠나지 않을 여자를 찾다가 영옥과 사랑에 빠진다.

스튜디오드래곤이 기획하고 지티스트가 제작하는 ‘우리들의 블루스’는 제주 현지 촬영으로 아름다운 영상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내년 중 방송 예정이며 편성 플랫폼은 논의 중이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