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권택 “영화만 쫓은 인생… 한국영화 수준 세계적”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
“‘기생충’ 좋아 봉 감독에게 전화”

임권택 감독이 7일 부산 해운대구 동서대 센텀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이제 한국영화의 수준은 세계적이다. 아무런 불만이 없다.”

60여년간 한국영화계의 버팀목이었던 거장 임권택 감독은 7일 부산 해운대구 동서대 센텀캠퍼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임 감독은 전날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받았다.

그는 “영화가 좋아서 영화를 쫓아 살았다. 이제 그 인생이 끝났다는 생각을 할 나이”라며 “상은 받은 사람에게 격려와 위안이 되고 분발심이 생기게 해야 하는데, 끝난 인생에 주는 공로상 같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받으면 늘 좋은 게 상이지만 더 활발히 작품활동을 해야 하는 분들한테 가야 할 상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다”고 덧붙였다.

임 감독은 자신의 수상보다 최근 한국영화가 세계적 관심을 받는 상황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임 감독은 2000년 ‘춘향뎐’으로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한국영화로는 처음 초청받았다. 2002년에는 ‘취화선’으로 칸 영화제 감독상을 받았다. 그는 “몇 해 전만 해도 내 작품을 포함해 한국영화를 볼 때 완성도 면에서 미흡한 점이 더러 눈에 띄었다”면서 “지금 우리 영화는 좋아지는 정도가 아니다. 완성도 높은 탄탄한 작품들이 나오고 있다”고 평가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등 후배 감독들의 작품에 대한 칭찬도 이어졌다. 그는 “한국영화가 세계적 수준보다 뒤처질 게 없는 시대가 왔다. ‘기생충’은 너무 좋아서 봉 감독에게 전화해 ‘영화 잘 봤다’는 인사까지 전했다”고 했다.

영화인으로 살면서 힘든 순간은 언제였을까. 임 감독은 ‘상에 대한 부담’을 꼽았다. 그는 “내 능력은 미치지 못하는데 큰 영화제에서 상을 타 오기를 기대하는 주변의 압박이 고달팠다. 꼭 빚진 것 같았다”며 “그 압박이 나를 너무 쫓기듯이 살게끔 했다”고 돌이켰다. 또 “좀 더 여유를 갖고 영화를 즐기면서 찍어야 했는데 고통 안에서 작업을 했다”면서 “2002년 ‘취화선’으로 상 받고 나서 체면이 조금 섰지만, 영화제는 늘 나를 옥좼다”고 털어놨다.

영화 인생에 가장 큰 버팀목이 누구였냐는 질문에는 “집사람”이라고 답하며 겸연쩍게 웃었다. 임 감독은 “수입이 없어 넉넉한 살림이 아니었는데도 잘 견뎌주면서 내가 아직도 영화감독으로 대우받도록 살게 해줬다. 신세 많이 졌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구상 중인 작품이 있는지 묻자 “내가 아무리 간절해도 영화로부터 스스로 멀어져야 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답했다.

부산=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