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하이브리드 터보 판매 337%↑

작은 배기량에도 효율성 높아 인기


내연기관 엔진과 전기 모터를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차에도 터보 엔진 장착이 크게 늘고 있다.

1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월보에 따르면 올해 1∼8월 현대차·기아의 터보 엔진 차량은 총 23만239대가 판매돼 작년 같은 기간(16만907대)보다 43.1% 늘었다. 이 중 내연기관만 장착된 일반 터보 차량의 판매량은 18만1072대로 작년 동기 대비 21.0% 증가한 반면, 터보 엔진이 장착된 하이브리드 차량은 4만9167대가 팔리며 336.7% 급증했다. 작년 8월 기준으로 기아 쏘렌토 1개 차종에 불과했던 터보 하이브리드 차량은 올해 들어 현대차 코나, 투싼, 싼타페와 기아 K8, 스포티지, 쏘렌토 등 6개 차종으로 늘었다. 특히 쏘렌토 터보 하이브리드는 올해 1∼8월 2만2684대가 판매돼 작년 동기(1만1260대)보다 배 이상 많이 팔렸다. 투싼 터보 하이브리드는 올해 투싼 전체 판매량의 30%를 차지했다.

업계에서는 터보 하이브리드가 인기를 끄는 이유로 엔진 다운사이징(동급의 차체에 기존보다 작은 배기량의 엔진을 장착하는 것)을 꼽고 있다. 터보 엔진을 적용하게 되면 엔진의 무게를 줄여 효율성을 높이고 배출가스를 줄일 수 있다. 엔진 배기량에 따라 세금을 물리는 자동차세의 특성상 세금 부담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