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현지 업체와 손 잡고 중국 우시에 반도체 산업단지 조성

신파그룹과 3700억 공동 출자


SK하이닉스가 중국업체 신파그룹과 20억 위안(약 3700억원)을 공동 출자해 중국 장쑤성 우시 지역에 반도체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우시는 SK하이닉스가 2006년부터 D램 반도체 공장을 운영해온 지역이다.

10일 중국 우시 시정부에 따르면 SK하이닉스와 신파그룹이 공동 출자해 ‘우시 한중 집적회로 산업단지’가 지난 7일 착공했다. 우시 시정부는 설계·제조·장비 등 모든 반도체 산업 체인을 포함하는 집적회로 중심지를 목표로 303억 위안(약 5조6100억원)을 투입한다.

두 기업이 투자하는 20억 위안의 투자금은 산업단지 내 반도체 인프라 구축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공동 출자금 중 SK하이닉스가 부담하는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산업단지에 들어설 구체적인 시설 및 준공 시기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투자는 기존 반도체 공장 증설과는 무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시 시정부에 게재된 관영매체는 “집적회로 설비를 국산화하는 국가급 시범기지를 적극적으로 만들 것”이라며 “일류 수준의 해외 합작 산업단지 건설, 외자를 활용한 산업구조조정 추진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2006년부터 우시에서 메모리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공장을 운영하며 상생·협력 강화 및 공급망 확충 차원에서 현지 기업과 지역사회의 협력사업에 동참해왔다. SK하이닉스시스템아이씨가 운영하는 파운드리 공장이 국내 청주에서 우시로 생산 거점을 옮긴 것이다. 지난 2019년 4월엔 9500억여원을 들여 확장팹(C2F)을 조성하기도 했다(사진).

이번 프로젝트는 중국이 미국의 견제에 맞서 반도체 자립을 위해 감세와 보조금 등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 유치에 나선 상황에서 공개돼 관심을 받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정부가 자국 내에 자립도 높은 첨단 반도체 공급망 개발을 추진하는 가운데 우시 당국이 SK하이닉스와 협력해 산업단지를 개발한다”며 “미국 제재 등을 이겨내고 반도체 굴기를 이어가겠다는 중국의 의지가 담긴 프로젝트”라고 전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