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공동체” “우리는 깐부 아닌가요”…홍준표-윤석열, 본경선 시작부터 설전

손바닥 王자로 ‘무속 논란’ 尹 여의도순복음교회 찾아 예배


국민의힘 본경선 레이스 개막과 함께 ‘2강’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간 신경전도 거칠어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의 ‘범죄공동체’ 발언을 두고 “좀 지나친 게 아닌가”라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고, 홍 의원은 “자기 캠프의 문제 인사들부터 단속하라”고 응수했다.

윤 전 총장은 10일 페이스북에 “홍 선배님. 어제 범죄공동체 표현까지 쓰며 저를 이재명 경기지사와 공격하셨다”며 “좀 지나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우리 정치가 국민 앞에 이 정도 모습밖에 보여드릴 수 없는 것인지, 참 여러 감정이 얽혀 마음이 복잡했다”고 적었다.

홍 의원이 지난 9일 “여당의 주요 후보는 대장동 비리의 주범으로 지금 조사받아야 하고 야당 주요 후보도 장모, 부인, 본인 전부 자칫 감옥에 가야 할 범죄공동체가 됐다”며 이 지사와 자신을 싸잡아 비판한 것을 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다.

그는 “홍 선배님. 우리는 깐부 아닌가요”라며 “지금 우리가 주고받는 말들이 훗날 단합에 걸림돌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치열하게 경쟁은 하되 품격 있게 동지임을 잊지 말고 과거에서 빠져나와 미래로 향하자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나온 ‘깐부(동지)’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원팀 정신을 역설한 것이다.

홍 의원은 “동지는 동지를 음해하지 않는다”며 맞받았다. 그는 “어제 그렇게 말한 것은 윤 후보 캠프에서 지난번 우리 캠프를 공작으로 끌어들이는 거짓선전을 했고, 또 이번에 확인되지 않은 경선 결과를 (갖고) 거짓 주장을 계속하는 반칙을 일삼고 있기 때문에 한마디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캠프의 문제 인사들을 단속하고 그들의 거짓 음해에 놀아나지도 말라”며 “깐부는 동지다. 동지는 동지를 음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찾아 예배에 참석했다. 예배를 마친 뒤에는 이영훈 순복음교회 담임목사와 면담했다. 이 목사는 “우리나라 지도자가 되는 분들은 사소한 것을 갖고 (논쟁)하는 것들은 안 했으면 좋겠다”며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를 소원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예배 잘 들었다. 목사님 말씀을 잘 경청하겠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의 이날 예배에 대해 일각에선 손바닥에 ‘임금 왕(王)’자를 적고 TV토론에 출연하며 촉발된 ‘무속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행보라는 시각도 나왔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당심·토론회에 달렸다”…국힘 ‘4주 혈투’ 관전포인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