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턱걸이 과반… “당선 즉시 부동산 대개혁”

민주당 20대 대선후보 확정
누적 득표율 50.29% 본선 직행
이낙연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제20대 대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선출된 이후 연설을 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서울지역 순회경선으로 대장정을 마무리한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누적 득표율 50.29%를 기록하며 승리를 거뒀다. 최종학 선임기자

‘변방의 장수’ 이재명 경기지사가 100여일간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제20대 대선 후보로 확정됐다. 이 후보는 내년 대선에서 국민의힘 및 정의당 대선 후보 경선 승자와 차기 대통령직을 놓고 진검 승부에 나선다.

이 후보는 후보 선출 감사연설을 통해 내년 대선을 ‘부패 기득권과의 최후 대첩’이라고 규정한 뒤 “어두운 과거로 회귀할 것인가, 희망의 새 나라로 출발할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 내년 3월 9일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지역 순회경선 및 3차 슈퍼위크에서 누적 득표율 50.29%로 가까스로 본선 직행을 확정했다. 이 후보는 3차 일반당원·국민 선거인단 투표에서 28.30%, 서울지역 순회경선에서 51.45%를 얻어 과반 승리를 지켰다.

하지만 무난한 승리를 예상했던 3차 슈퍼위크에서 경쟁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게 ‘더블스코어’로 패배하면서 깔끔하게 경선을 매듭짓지는 못했다. 이 전 대표는 3차 슈퍼위크에서 15만표 이상을 득표하며 62.37%를 얻었다. 성남 대장지구 개발 의혹을 앞세워 이 전 대표가 제기한 ‘불안한 후보론’이 선거인단의 표심을 마지막 순간에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저는 실적으로 실력을 검증받은 ‘준비된 대통령’이라 자부한다”며 “저는 지킬 약속만 했고,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켰다”고 말했다. 특히 논란이 계속된 대장동 의혹을 의식한 듯 “당선 즉시 강력한 부동산 대개혁으로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없애겠다”며 “‘국민의힘 화천대유게이트’처럼 사업과정에서 금품제공 등 불법 행위가 적발되면 사후에도 개발이익을 전액 환수해 부당한 불로소득이 소수의 손에 들어가는 것을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민의 삶을 지키는 든든한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또 “강자의 과도한 욕망을 절제시키고 약자의 삶을 지키겠다”며 “정쟁에 빠져 민생을 소홀히 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경기지사직을 유지하고 있는 이 후보는 당분간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 경선 캠프인 ‘열린캠프’도 이날 해체됐으며, 조만간 민주당 중심의 공식 선거대책위원회로 재편성될 예정이다. 지사직 사퇴는 경기도 국정감사를 마친 시점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지만, 더 앞당겨질 가능성이 커졌다.

이번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는 선거인단 216만9511명 중 145만9992명이 투표에 참여(투표율 67.30%)했으며, 이 후보는 71만9905표를 얻었다. 2위인 이 전 대표는 39.14%의 누적 득표율로 고배를 마셨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9.01%)과 박용진 민주당 의원(1.55%)이 뒤를 이었다.

한편 이낙연 캠프는 긴급회의를 갖고 경선 도중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득표를 무효표 처리한 당 선관위의 결정에 11일 공식 이의제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변방의 장수에서 민주당 필승 카드로… 가난이 키운 개혁가
바지·백제 발언에 ‘대장동’까지… 곡절 많았던 3개월 경선
승복 발표 안한 이낙연… “당 선관위에 무효표 이의제기서 낼 것”
“불로소득 공화국 오명 없애겠다” 예상 밖 신승… 웃음기 사라진 이재명
李 승리했지만 ‘대장동’에 발목 잡힌 대세론… 본선 전략 비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