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내에서 커지는 자산 격차… 상위 20%가 하위 20%의 35배나

20대 가구의 자산 격차는 소득差 아닌 부의 대물림 때문

연합뉴스

MZ세대 내에서도 자산 격차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 버블에 따른 부모의 상속·증여와 극심한 취업난 속 취업 여부 등에 따라 편차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11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20∼30대 가구주의 가구 평균 자산은 3억1849만원이었다.

이 가운데 1분위(하위 20%)의 평균 자산은 2473만원으로 전년 대비 64만원(2.6%) 증가했다.

반면 5분위(상위 20%) 평균 자산은 8억7044만원으로 7031만원(8.8%) 늘어났다. 이에 따라 5분위 평균을 1분위 평균으로 나눈 자산 5분위 배율은 2019년 33.21배에서 지난해 35.20배로 더 크게 벌어졌다.

특히 20대가 30대보다 자산 격차가 더 컸다. 20대 가구 1분위 평균 자산은 115만원(-11.9%) 감소한 844만원, 5분위 평균 자산은 817만원(2.5%) 늘어난 3억2855만원이었다. 5분위 배율은 같은 기간 33.42배에서 38.93배로 악화했다.

소득 격차는 20대가 30대보다 더 작았다. 20대 가구의 자산 분위별 소득의 경우 1분위 가구의 평균 경상소득은 2145만원, 5분위 가구의 평균 경상소득은 5262만원이었다. 5분위 배율은 2.45배로 30대의 5분위 배율(3.05배)보다 낮았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20대 가구의 자산 격차가 소득 차이가 아닌 부의 대물림 때문이라는 점이 간접적으로 드러났다”며 “부모의 재력에 따라 출발점이 달라지는 기회의 불공정, 부의 대물림의 고리를 이제는 끊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