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이 키우는 미래… 하반기 연구과제 22개 선정

기초과학·ICT 등 340억 지원

김태경 포스텍 교수, 박경덕 UNIST 교수, 김익수 가천대 교수(첫째줄 왼쪽부터), 김진국 KAIST 교수, 이종석 GIST 교수, 허충길 서울대 교수, 공병돈 포스텍 교수(둘째줄 왼쪽부터) 등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2021년 하반기 지원 과제에 선정된 교수진. 삼성전자 제공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과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에서 지원할 2021년 하반기 연구 과제 22개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매년 상·하반기에 기초과학, 소재, ICT 분야에서 각각 지원할 과제를 선정하고 있으며, 이번에는 기초과학 분야 10개에 172억7000만원, 소재 분야 6개 92억원, ICT 분야 6개 76억원 등 총 연구비 340억7000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기초과학에서는 김태경 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의 ‘기억흔적 추적 및 재구성’ 등 수리, 물리, 화학, 생명 분야에서 학술적으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거나 질병 치료의 근원적 접근 등 파급 효과가 예상되는 과제 총 10개가 선정됐다.

소재 분야에서는 김진국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의 ‘뇌신경계 유전질환 치료제’, 이종석 광주과학기술원(GIST) 물리·광과학과 교수의 ‘전자 소자 발열 문제 해결’ 등 6개 과제가 지원을 받게 된다. ICT 분야에서는 차세대 통신, 자율주행 등 미래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분야에서 6개 과제가 선정됐다. 허충길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의 ‘3세대 소프트웨어 오류 검증 기법’, 공병돈 포스텍 전자전기공학과 교수의 ‘고출력 RF 소자 개발’ 등이 포함됐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