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총사령부 성립 전례식 서명문·광복군 기관지·훈련교재 등 광복군 관련 유물 4건 문화재 등록


대한민국임시정부가 1940년 중국 충칭에서 창설한 한국광복군 관련 유물 4건이 국가등록문화재가 됐다.

문화재청은 독립기념관 소장품인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성립 전례식 서명문’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성립 전례식 축하문(사진)’ ‘한국광복군 기관지 광복’ ‘한국광복군 훈련교재 정훈대강’을 문화재로 등록한다고 13일 밝혔다. ‘김좌진 장군 사회장 약력서’와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도 문화재로 등록됐다.

전례식 서명문과 축하문은 한국광복군이 40년 9월 17일 충칭 가릉빈관에서 총사령부 출범을 알리며 개최한 전례식 상황을 알려주는 자료다. 전례식은 임시정부 주석으로 광복군 창설위원장이었던 백범 김구가 주도했다.

서명문은 전례식에 참석한 서방 외교사절과 중국 측 인사 등이 남긴 방명록이고 축하문은 한국과 중국이 연합해 일본에 승리하자는 의지를 담은 문서다. 기관지 ‘광복’은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정훈처가 항일 독립사상을 알리기 위해 발행한 책이다. 정훈대강도 정훈처가 45년 5월 펴낸 소책자로 ‘강철 같은 정신 무장’을 강조했다.

김좌진 장군 사회장 약력서는 장군이 30년 세상을 떠났을 때 장례식에서 낭독된 글로 출생·성장·주요 활동·사상·가족관계 등이 연도별로 상세히 기록돼 있다.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은 충남 서천군 판교면 현암리에 있다. 30년 장항선 판교역이 생기면서 활성화됐다. 양곡 등 물자 수송의 거점이 돼 쌀과 술 관련 산업이 발달했으나 2008년 철도역이 이전하면서 쇠퇴했다. ‘구 동일정미소’ ‘구 동일주조장’ ‘구 중대본부’ ‘구 판교극장’ 등 건축물 7건은 근대역사문화공간과 별도의 문화재로 등록됐다.

송세영 기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