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렉’ 커크 선장, 진짜 우주여행 한다

커크역 맡았던 90살 배우 섀트너
블루오리진 2번째 비행에 탑승
드라마와 달리 10분 정도 머물듯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제임스 커크 선장을 맡았던 미국 배우 윌리엄 섀트너. 섀트너는 13일(현지시간)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블루 오리진을 통해 실제 우주여행에 나선다. AP뉴시스

196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의 제임스 커크 선장이 실제로 우주여행에 나선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미국 우주 기업 블루 오리진은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밴혼 발사장에서 커크 선장을 연기했던 90살 노배우 윌리엄 섀트너를 태운 로켓 우주선을 발사한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2일 보도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은 당초 이날 예정됐지만 기상 조건 문제로 하루 늦춰졌다.

로이터통신은 스타트렉의 명대사 ‘우주, 최후의 개척지’(Space, The Final Frontier)를 인용하면서 섀트너가 드라마 속에서 묘사했던 임무를 실제 수행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번 발사는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한 블루 오리진의 두 번째 우주여행이다. 블루 오리진은 7월 20일 베이조스 등 민간인 승객 4명을 태운 로켓을 쏘아 올리는 데 성공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 경로는 첫 번째 비행과 거의 같다. 지구와 우주의 경계로 불리는 고도 100㎞ ‘카르만 라인’을 넘어 약 3분간 중력이 거의 없는 미세 중력 상태를 체험하고 돌아오는 것이다.

따라서 섀트너는 스타트렉에서 엔터프라이즈호를 타고 은하 곳곳을 누볐지만 현실 우주여행에서는 대략 10분 정도 머물 전망이다.

섀트너는 “우주의 광활함과 지구의 놀라운 기적을 보게 될 것이고 우주와 비교해 우리 지구가 얼마나 연약한지도 보게 될 것”이라며 “새로운 모험에 설레면서도 약간 긴장되고 두렵기도 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에는 3명이 더 동행한다. 전직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엔지니어 크리스 보슈이즌, 의료 분야 기업인 글렌 더프리스, 블루 오리진 부사장 오드리 파워스다.

다만 블루 오리진의 우주여행은 최근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블루 오리진 전·현 직원 21명은 지난달 말 내부고발 사이트를 통해 베이조스 등 경영진이 스페이스X와 버진 갤럭틱 등 다른 우주 기업과의 경쟁에 매몰돼 로켓 품질 관리와 안전 문제를 무시하고 속도와 비용 절감을 우선했다고 주장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