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에 적대시 정책 없어… 조건없이 만나자” 재확인

靑, 서훈·설리번 대화 내용 공개
당국 “이벤트 남북정상회담 안해”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만나 악수 하고 있다. 주미대사관 제공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이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2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난 자리에서 이런 내용의 미국 측 진정성을 재확인했다고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북한과 만나서 협상을 해나가겠다”는 입장도 강조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남북 대화를 통해 비핵화 등 여러 상황에 대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데에 미국 측이 강한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미는 북한이 남북, 북·미 대화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면 국면 돌파에 실질적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미국은 북한에 적대시 정책을 펼치지 않는 만큼 조건 없이 만나 대화하자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날 국방발전전람회 연설에서 “미국이 최근 들어 우리 국가에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 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며 한반도 긴장의 책임을 미국에 돌렸었다. 미국이 먼저 구체적 행동을 보이라는 촉구다.

그러나 이날 설리번 보좌관 발언은 ‘조건 없는 대화’라는 대북 관여 원칙을 재차 확인하며 북한에 다시 공을 돌린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북한이 대화에 응하기만 하면 모든 관심 사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반복해 왔다.

이날 회의에선 종전선언에 대한 한국 측의 입장 설명도 있었다. 한국 고위 당국자는 “종전선언은 비핵화 과정과 함께 논의돼야 할 사안”이라며 “비핵화의 입구, 비핵화의 문을 여는 출발이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미국 측 반응에 대해서는 “이해가 깊어진 걸 서로 확인했다”고 언급했다.

이 당국자는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선 “이제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상황에서 예단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회담을 결코 이벤트성으로 할 생각은 없다. 회담을 위한 회담이 아닐 때 (회담이) 논의되고 성사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