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한국교회 16%, 예배 못 드리고 있다

보건복지부 1만6403곳 조사
81% 현장예배, 2%는 비대면예배
교세, 지난해부터 현격히 줄어

코로나 여파로 교회의 16%가 예배를 드리지 않고 예배당 문을 닫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3일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점검인력 7411명을 투입해 1만6403개 교회를 현장 조사했다. 조사 결과 2693곳(16.4%)이 예배를 미실시했다. 예배를 드린 교회 중 1만3355곳(81.4%)이 현장예배(99명 이하 참여), 351곳(2.1%)이 비대면예배를 하고 있었다.

한국교회총연합에 소속된 교회가 5만7000개인 것을 고려할 때 16%인 9000여 교회가 예배를 드리지 않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교계에선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교회가 대부분 작은교회임을 감안하면 수천개의 교회가 문을 닫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심동섭 변호사(법무법인 로고스)는 13일 “정부가 지난해부터 비대면예배를 요구하면서 수천개의 작은교회가 문을 닫았다”면서 “그나마 교계 노력으로 현장예배를 제한적으로 확보했지만, 여전히 많은 교회가 예배를 드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코로나 2차 백신 접종률이 55%인데도 수 개월 전 예배당 인원 제한을 풀었다. 한국은 60.7%인데도 여전히 예배당 인원을 10%, 최대 99명으로 제한하고 있다”면서 “더이상 예배 인원은 타협 대상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심 변호사는 “교회에 엄중한 방역 조치를 적용해 코로나가 확실히 잡히기만 한다면 한국교회가 얼마든지 감수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상황이 전혀 그렇지 않다. 그렇다면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김영길 예배회복을위한자유시민연대 사무총장도 “위드 코로나 시대에 정부가 또다시 예배를 통제하겠다는 위험한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 “일반 식당, 카페처럼 교회 식당, 카페도 같은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건복지부 발표에 따르면 한국교회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있었다. 지난달 코로나19 안전신고는 1만4885건 접수됐는데, 식당(11.0%) 실내체육시설(4.2%) 학교(4.0%) 대중교통(3.9%) 카페(3.8%) 순으로 교회는 순위에 들지도 못했다.

박용미 백상현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