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의원 캠프 합류도 잠잠… ‘양강’ 홍준표의 ‘마이웨이’

캠프 참여 조경태·하영제 2명뿐
스킨십 없고 당심 윤석열에 쏠려
조직력보다는 실무형 캠프 내세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경선캠프 사무실에서 지지를 선언한 대전·충남지역 기초의원·청년·사업가·시민대표와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양강’ 구도를 굳힌 홍준표 의원은 지지율 상승에도 현역 의원들의 캠프 합류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홍 의원 캠프에는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조경태(5선) 의원과 비서실장인 하영제(초선) 의원 등 2명만이 참여했다. 다만 이언주 전 의원이 13일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는 등 원외 인사 중심의 세 확장은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국회에서 홍 의원 경선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다고 밝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당내에서는 현역 의원 참여가 적은 이유로 홍 의원의 비주류 이미지와 ‘독고다이’(나홀로 행보를 선호한다는 뜻) 스타일,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쏠린 당심, ‘실무형 캠프’에 방점을 찍은 선거전략 등을 꼽는다.

복수의 국민의힘 의원은 홍 의원 캠프에 의원 합류가 적은 이유로 ‘스킨십’이 활발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한 중진 의원은 “홍 의원은 의원들을 몰고 다니거나 어울려 다니지 않는 스타일”이라며 “정치에선 세몰이나 지원군이 필요한 부분도 있는데 그런 면에서 아쉬움이 있다”고 평가했다. 초선 의원들의 경우 최근 복당한 홍 의원과 교류할 시간도 많지 않았다. 한 의원은 “그동안 미디어로 접하던 이미지 때문에 편견이 있었는데 실제로 만나보면 시원시원한 모습이어서 편견이 많이 사라졌다”며 “다만 스킨십 자체는 별로 없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최종 후보 선출 가능성에서 여전히 윤 전 총장을 더 높게 보기 때문이라는 관측도 있다. 윤 전 총장은 보수지지층과 책임당원 지지율 면에서 홍 의원보다 앞서 있다는 평가다. 다른 중진 의원은 “홍 의원 지지율이 높긴 하지만 본선 경쟁력이 윤 전 총장에 비해서는 여전히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 ‘굴러온 돌’이 경선레이스 초반 스포트라이트를 받자 이들 캠프에 합류했던 의원들이 지지율 변동에 따라 캠프를 옮기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다만 홍 의원 측은 최근 들어 현역 의원 참여는 아니지만 세 확장에도 신경을 쓰는 모습이다. 예비경선에서 경쟁했던 안상수 전 인천시장을 영입한 데 이어 이언주 전 의원도 홍 의원 지지를 선언하고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이 전 의원은 입장문에서 “홍 의원은 2040세대에서 압도적 우위가 있고, 성공적 국정운영을 할 수 있는 준비된 후보”라며 “윤 전 총장은 아직 국정운영 준비가 안 돼 있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 측은 새로운 선거전략 차원에서 조직력보다는 ‘실무형 캠프’를 내세웠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서도 “패거리 정치는 하지 않겠다”며 “캠프를 지휘할 분만 영입하고 캠프는 실무자 중심으로 꾸리겠다”고 공언해 왔다. 홍 의원의 페이스북과 유튜브채널 ‘TV홍카콜라’ 등 화력이 센 스피커가 온라인 중심인 측면도 있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지금은 정보가 넘쳐나고 유권자들의 판단 기준 자체가 과거와 달라졌다”며 “의원 몇 사람이 줄 섰다고 ‘저 사람이 대세’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상진 강보현 기자 shark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