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성남시의회 민주당측, 최윤길 의장 선거때 ‘협약서’ 만들었다”

‘민주당에 협력’ 3~4개 항목 담겨
최, 당선 후 “유동규와 골프” 자랑
“유·최·김만배 한배 탄 듯 보였다”

국민의힘 대구시당 당직자들이 13일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장동 특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야권은 이날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핵심이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연합뉴스

2012년 성남시의회 의장 선거에서 당시 민주통합당 시의원들이 최윤길 전 성남시 의장으로부터 ‘당선되면 민주당에 협력하겠다’는 내용의 협약서에 서명을 받으려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최 전 의장은 새누리당 경선에서 떨어진 뒤 당론을 어기고 출마해 의장에 당선된 후 민주통합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최 전 의장이 “(당시)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골프를 치러 다닌다”며 친분을 과시했다는 주변의 증언도 있었다.

13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2012년 7월 성남시 의장 선거 과정에서 민주통합당 일부 시의원이 새누리당에서 의장으로 출마하려는 최 전 의장에게 3~4가지 제안을 담은 일종의 협약서를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성남시의회 사정을 잘 아는 핵심 관계자는 “민주통합당 소속 A의원이 한 장짜리 협약서 문건을 파일철에 넣어 시의회를 돌아다녔다”며 “‘최 전 의장에게 이렇게 제안해 받아 오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문건을 직접 봤다”며 “‘민주당이 하는 일에 협력하겠다’는 등 3~4가지 항목으로 구성된 문건이었다”고 설명했다.

최 전 의장이 사석에서 유 전 본부장과 친분을 과시한 적도 있었다. 한 전직 시의원은 “최 전 의장이 취임 이후 유 전 본부장과 골프를 친다고 주변에 자랑스럽게 말한 적이 있다”며 “대장동 사업과 관련된 이들이 시의회에 찾아와 ‘최 전 의장에게 협조하라’며 협박에 가까운 제스처를 취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전 의장이 민주당으로 넘어가면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등 일들이 일사천리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당시 성남시의회는 여소야대로 주요 현안을 두고 성남시와 충돌했는데, 최 전 의장 당선 후 관련 현안들이 신속히 처리됐다는 뜻이다.

다만 최 전 의장이 민주당의 제안을 접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협약서 작성을 주도한 것으로 지목된 A의원은 “주변에서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은 들었지만 저는 아무런 역할을 한 게 없다”고 했다. 성남시의회 민주통합당 대표를 맡았던 윤창근 현 성남시 의장도 “이면 합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다.

최 전 의장은 지난해부터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부회장으로 근무 중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도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이 전달됐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져 최 전 의장을 고리로 성남시의회에 전방위 로비가 벌어진 게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도 최 전 의장이 당선된 2012년 무렵부터 성남시의회를 자주 찾았다고 한다. 당시 성남시의회에서 김씨를 만난 인사는 “김씨가 검찰 고위 인사들과 친분을 과시하면서 ‘법조계를 꽉 잡고 있으니 필요하면 얘기하라’고 말한 기억이 있다”고 떠올렸다. 시의원 출신의 한 인사는 최 전 의장과 유 전 본부장, 김씨를 가리켜 “그들은 한배를 탄 것처럼 보였다”고 평가했다. 국민일보는 최 전 의장에게 관련 내용을 확인하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성남=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