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에 대한 방역 기준, 형평성 고려해야”

예자연 “종교시설 감염 4%인데 가혹한 정책으로 교회 1만곳 사라져”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가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위드 코로나 시대 교회에 대한 정부의 방역 지침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예자연)가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정부 및 방역당국에 형평성 있는 정책 추진을 당부했다.

예자연은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기간 1만여 교회가 문을 닫았다.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교회에 대해 또 다시 형평성에 어긋난 정책을 추진한다면 교회는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예자연은 “정부는 2주간 방역 연장 정책을 22개월 동안 실시하면서 희망 고문만 줬다. 독재주의적 정책을 추진했음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실제 종교시설 감염은 전체의 4%에 불과함에도 인간의 기본적 예배 자유조차 박탈했다. 또한 종교시설은 영화관 공연장 백화점 등 다중 이용시설보다 더 가혹하게 취급받아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예자연은 “그동안 거리두기와 통제 위주 정치 방역정책으로 코로나 블루 상담이 72% 이상 폭등했다. 국민절반 이상인 53%의 국민이 우울증과 불안 증세를 보였다는 통계도 있다”며 “이를 어떻게 치유하고 회복할 수 있을 것인가. 우리 부모와 이웃들은 코로나와 백신의 불안감에 지쳐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자연은 정부에 헌법 안에서 방역 기준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예자연은 정부에 예배의 형식과 인원에 대해 통제하지 말 것, 교회시설에 대해 일반 다중시설과 형평성을 고려해 동일한 기준을 적용할 것,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개별 교회에 책임을 지울 것 등을 요구했다.

예자연은 한국교회 교단장들과 단체장들에게도 당부의 말을 전했다. 예자연 실행위원장 박경배 목사는 “각 교단이 연대해 철저한 방역 속에 예배를 드리겠다는 우리의 입장을 분명히 하고, 지교회에 선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