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계속되는 우유값 인상 러시

hy, 내달부터 우유·발효유값 인상
남양유업도 흰우유 가격 4.9% 올려

hy 로고. hy 제공

원유 가격이 오르면서 유업계 1위 서울우유를 시작으로 우유값 줄인상이 현실화하고 있다.

hy는 다음달 1일부터 우유 및 발효유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14일 밝혔다. 우유는 흰 우유에 한해 6.1% 인상한다. 발효유의 경우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이하 윌)’과 ‘메치니코프’ 등 주요 제품 가격이 100원씩 오른다. 윌은 기존 1400원에서 1500원(7.1%)으로, 메치니코프는 1200원에서 1300원(8.3%)으로 인상한다.

hy 관계자는 “원유 가격을 비롯해 원당, 포장재 등 부원료 가격이 함께 오르며 제조원가 압박이 심화됐다”며 “어려운 경제 여건을 고려해 일부 제품에 한해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이 지난 1일부터 우유값을 평균 5.4% 올리면서 우유업체들의 가격 인상이 잇따르고 있다. 이는 지난 8월부터 원유 가격이 ℓ당 926원에서 947원으로 21원(2.3%) 인상된 데 따른 조치다.

저출산과 코로나19로 인한 우유급식 납품 제한 등 우유 시장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원유 가격 인상을 비롯한 전반적인 생산비 증가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남양유업도 이날부터 흰우유 제품 가격을 평균 4.9%, 발효유 및 가공유 제품도 각각 0.3%, 1.6% 인상했다. ‘맛있는 우유GT’ 단품 제품은 유통 업체 기준 2500원 초반에서 2600원 중반 수준으로 형성될 전망이다. 빙그레 역시 이달 중순부터 출고가 기준 바나나맛우유는 7.1 %, 요플레 오리지널은 6.4% 인상된 가격을 적용한다.

우유값이 오르면서 우유를 원료로 하는 빵, 과자, 커피, 아이스크림 등도 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