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서 46명 사망 화재… “모기향서 발화 추정”

“향 안 끄고 버려… 난로 옮겨 붙어”
부상자도 41명… 희생자 더 늘 듯

대만 가오슝시의 노후 주상복합 건물 청충청 빌딩에서 14일 불이 나 화염이 건물 전체를 뒤덮고 있다. 이 불로 주민 최소 46명이 숨지고 41명이 부상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AFP연합뉴스

대만 남부 도시 가오슝시의 한 노후 주상복합 건물에서 난 불로 최소 46명이 숨지고 41명이 다치는 참사가 발생했다.

14일 대만 중앙통신사와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54분쯤 가오슝시 옌청구의 청충청 빌딩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해당 건물은 40년된 13층짜리 주상복합 건물로 지하와 지상 1∼5층은 폐쇄된 상태였고 7∼11층에 약 120가구가 거주하고 있었다. 신고를 받은 가오슝 소방당국은 소방차 75대와 소방관 159명을 투입해 오전 7시17분쯤 화재를 진압했다.

리칭슈 가오슝 소방국장은 구조 작업이 끝난 후 진행된 브리핑에서 오후 3시까지 모두 46명이 숨지고 41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32명은 화재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호흡이나 맥박이 없어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40명 가운데 14명이 병원에서 숨졌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당초 사망자는 9명으로 보도됐지만 화재 진압 및 수습 과정에서 사망자가 크게 늘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확보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1층의 한 폐가게에서 시작된 불이 1분 만에 맹렬한 불길로 커지며 1층 전체로 번져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당국은 방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화재 발생 2시간 전쯤 발화 지점 인근에서 젊은 연인이 다툼을 벌인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을 불러 화재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화재가 크게 번지기 전에 누군가 수도관으로 불을 끄고 있었다”는 목격담도 나왔다.

화재가 사람들이 신속히 대피하기 어려운 새벽 시간에 발생한 데다 해당 건물에 고령의 거주자들이 많아 피해가 더욱 커진 것으로 보인다. 과거 청충청 빌딩은 백화점 노래방 등 유흥시설이 밀집한 번화한 건물이었으나 상권이 쇠락하면서 입점한 상가들이 모두 문을 닫았다. 이후 치안이 악화되면서 이 건물엔 주로 취약계층이 거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건물 내 통로에 잡동사니들이 많고 문이 잠긴 곳이 많아 구조 작업이 난항을 겪으면서 인명 피해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