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척추 건강 부단한 노력 빛 발해… ‘안심낙관’을 진료의 최고 가치로 둘 것”

세계 최고 스마트병원 선정 ‘청담우리들병원’ 배준석 병원장


최근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2021 세계 최고 스마트병원(World's Best Smart Hospitals 2021)’ 250곳을 선정해 순위를 발표했다. 미국 미네소타의대 메이요클리닉이 1위를 차지했고 국내 병원 10곳도 순위에 들었다.

대부분 대학병원들이었지만 전문병원 중에서는 보건복지부 지정 척추 전문 우리들병원(세계 98위, 국내 5위)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지난 15일 배준석(사진) 청담우리들병원장을 만나 세계 베스트 스마트병원 선정의 의미와 비결을 들어봤다.

-세계 스마트병원 100위 안에 들었는데.

“디지털 기술, 디지털 이미지, 인공지능, 원격 진료, 전자 진료기록 등 5개 부문에서 평가를 받았다. 스마트병원 지식이 풍부한 전세계 26개국 병원 관리자, 전문 의료진 등 1만3000여명의 추천이 반영됐다. 2009년 국내 최초로 척추 수술용 내비게이션 도입, 내시경 시술에서 세계 최초로 레이저를 상용화하는 등 다양한 첨단기기를 일찌감치 활용해 왔고 그에 따른 수술 및 치료법 개발을 선도해 온 점이 높은 점수를 받은 것 같다. 척추 건강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 온 결과가 비로소 빛을 발했다고 생각한다.”

-대학병원이 아닌 척추 전문병원으로선 이례적이다.

“오로지 척추 수술을 위해 대학병원에도 없는 인프라를 갖췄다. 문제를 일으킨 부위를 정확히 찾아내는 디지털 내비게이션 시스템, 수술 시간을 최소화하고 정확도를 높이는 현미경과 레이저, 수술 결과를 바로 확인하는 영상정보장치 등 의료사고는 예방하면서 최고의 결과를 낼 수 있는 장비와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도 비결이 있을 듯한데.

“환자 한 명을 진료해도 8명 이상의 척추 전문의가 함께 치료 계획을 세운다. 신경외과, 정형외과, 복부외과, 흉부외과 등 여러 분야 전문의가 환자를 동시에 책임지고 치료하는 시스템이다. 의사 한 명이 진찰하면 오진율이 40%인데, 의사 수가 늘어날수록 오진율은 떨어진다. ‘팀 서저리(Team Surgery)’도 우리만의 특징이다. 의사 한 명이 아니라 2~3명이 동시에 또는 번갈아 수술을 집도해 수술 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수술에 따른 위험 요소를 줄인다. 의료 감염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환자나 의사 잘못이 아닌 병원 내 감염은 보통 1% 수준으로 발생하는데, 우리의 경우 원내 감염이 0.1% 수준이다.”

-병원이 내세우는 최소 침습 척추 수술은 어떤 건가.

“우리 몸의 건강한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오직 핵심 병소(병 발생 부위)만을 간결히 치료해 효과를 극대화한다. 흉터가 남지 않고 회복이 빠르다. 근육을 벌리거나 뼈를 자르지 않고 신경을 건드리지 않기 때문에 수혈이 필요없고 부작용·합병증 발생률, 재발률이 낮다.”

-환자 입장에선 척추 수술이 그래도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데.

“척추 질환은 환자에 따라 대증치료만으로 충분한 경우도 많지만 만성적이고 극심한 통증으로 일상에 지장을 받는 경우도 적지 않다. 마비, 감각 이상이 오는 경우 근본 원인 치료 없이는 결코 정상 생활로 복귀할 수 없다. 최소 침습적 방법으로 접근하면 좀 더 적극적인 원인 치료가 가능하다.

전신마취가 위험한 노인은 물론 심장병, 당뇨병, 장기이식으로 면역 억제제를 복용하는 환자들도 감염 위험의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 척추는 수술하면 더 안 좋아진다는 얘기가 있는데 그렇지 않다. 제때 제대로 치료받으면 완치도 가능하다.”

-진료 시 최우선 가치와 앞으로 목표는.

“환자들이 안심하고 최첨단 의료기술로 치료받아 꼭 나을 것이라는 낙관적 믿음을 가질 수 있게 하는 ‘안심낙관(安心樂觀)’의 철학을 갖고 있다. 실제로 환자의 안심과 낙관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입증되고 있다. 수술 전 공포로 인해 불안증을 갖는 환자일수록 수술 후 심한 통증, 더딘 회복과 후유증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의학 발전에 맞춰 더 진보된 새로운 기술을 지속 개발하고 시스템을 갖춰 고칠 수 없는 병이 없게 하는 것이 목표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