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디지털세 2023년 시행?…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스토리텔링 경제] 디지털세 도입까지 산 넘어 산


“거대한 빙산의 일각일 뿐.”

지난달 초 공개된 글로벌 디지털세 합의안에 대한 정부 관계자의 평가다. 경제협력기구(OECD)와 주요 20개국(G20) 포괄적 이행체계(Inclusive Framework)가 공개한 최종 합의문을 보면, 디지털세 필라1(매출발생국 과세권 배분)과 필라2(글로벌 최저한세 도입) 등 큰 틀에서 합의가 이뤄졌다. 2012년 OECD 주도로 논의를 처음 시작한 뒤 10년 여 만에 나온 룰이다. 당장 삼성전자 등 해외에 추가로 세금을 내야 할 국내 기업은 대응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정부 역시 향후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이 어떨 지 분석 중이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과연 2023년부터 디지털세 과세가 이뤄질 지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각론으로 들어가면 아직 쟁점 사안이 수두룩하다. 목표 시행 시점인 2023년까지 거쳐야 할 과정도 ‘첩첩산중’이다. 일부 쟁점에서 합의가 안 되거나 국가별 입법화 과정이 지연되면 2023년 시행이 쉽지 않을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국가 간 ‘각론 다툼’ 치열

각 국가들이 디지털세를 몇 퍼센트로 부과할 지 합의가 이뤄진 것은 맞지만, 세부적으로 보면 쟁점이 좁혀지지 않은 부분이 적지 않다. 조금이라도 손해를 보지 않으려는 각 국가들의 치열한 수 싸움이 향후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부가 가장 관심을 갖는 쟁점은 중간투입재와 최종매출액 간 연관성을 어떻게 볼지다. 디지털세는 일정 규모 이상 다국적 기업의 글로벌 초과이익에 대한 일부 과세권을 시장소재국에 배분하는 것을 말한다. 일반 재화·서비스는 최종적으로 소비되는 시장소재국에 매출을 귀속하면 되는데, 문제는 반도체 등 ‘중간투입재’다.

각 휴대전화에 어느 회사의 반도체가 들어가가는지, 해당 휴대전화가 어느 국가에서 최종적으로 팔렸는지 등은 모두 기업 기밀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알기 어렵다. 정부 관계자는 17일 “일반 재화는 배송지 등 최종 소비자 정보로, 스트리밍 서비스는 IP 주소 등을 통해 최종 소비지국을 파악할 수 있는데 중간재는 최종매출액과의 연관성을 어떻게 볼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이 시장소재국에 이미 초과 이익을 배분하고 있는 경우 적용하는 세이프 하버제도도 논란 소지가 있다. 이미 특정 기업이 시장소재국에 법인세를 내고 있는 상황에서, 디지털세가 추가로 부과되면 이중과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 경우 세금을 줄여줘야 하는 건 맞는데, 어떤 식으로 설계할지가 쟁점”이라고 설명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지난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가 끝난 뒤 “디지털세는 남은 쟁점에 따라 과세 규모가 증감한다”며 “앞으로 1년간 세부적 기준 논의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적으로 보면 국가별 단독과세 문제가 첨예한 이슈다. 합의문에는 각 국가가 시행 중인 기존 디지털서비스세(DST) 등 유사과세를 폐지하고, 향후에도 도입하지 않는 내용이 담겼다. 문제는 합의 시점과 디지털세 시행(2023년) 사이에 있는 공백 기간이다.

유사과세를 부과하고 있는 유럽, 중남미 등 일부 국가는 최대한 유사과세 철폐 시기를 늦추려고 한다. 당장 과세를 중단하면 기존 세수가 펑크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당장 유사과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이 역시 내년 초 도출될 다자간 협약에서 정리가 필요하다.

2023년 시행, 예정대로 가능할까?

디지털세가 2023년 전 세계적으로 시행되기 위해서는 그 전에 남은 쟁점이 깔끔히 정리돼야 할 뿐 아니라, 모든 국가들의 자체적인 국내 입법 및 제도화 절차도 끝나야 한다. 하지만 140개국이 2023년까지 모든 절차를 마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일단 해당 합의안은 각국 행정부가 마련한 것으로, 국가별로 입법부와 관련 이해관계자의 설득을 거쳐야 한다. 국가마다 입법 환경이 다른 점도 변수다. 미국의 경우 디지털세 비준을 위해 의회 상원에서 최소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실제 디지털세 논의 과정에서 많은 국가들이 일정이 너무 타이트하다는 것에 공감을 표했다. 이 때문에 합의안에도 ‘최대한 노력한다’(fully commitment)는 수준의 문구가 담겼다.

문제는 국경을 넘나들어 부과되는 디지털세 특성상, 제도 시행 시점을 가능한 한 일제히 맞출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만일 A국가는 디지털세를 시행하고, B국가는 시행을 안 한다고 가정하면 B국가 글로벌 기업 입장에서는 A국가에 낸 세금을 본국에서 공제받을 수 없기 때문에, 이중과세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일부 국가의 입법 준비가 안 됐음에도 2023년부터 디지털세 시행을 할 것인지, 몇 개 이상 국가가 준비되면 시행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할 것인지 등도 쟁점이다. 만일 다수 국가가 준비가 안 됐을 시 제도 시행이 아예 미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국도 디지털세 시행 전까지 넘어야 할 산이 한두 개가 아니다. 일단 정부는 학계 조언과 기업의 입장을 두루 살피는 한편, 별도 연구용역을 맡기는 것도 검토 중이다. 후속 세법 개정 작업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기존 국제조세 체계와 개념 자체가 달라지게 되는 것”이라며 “당장 법인세법, 조세특례제한법, 국조법 등 복수의 세법과 연결돼 있다”고 강조했다. OECD가 마련할 ‘모델 규정’을 각국 세법 체계에 맞게 다듬는 것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스토리텔링 경제]
얼굴만 붉힌 임대차법, 분쟁 11배·집세 18%↑ [스토리텔링경제]
꼼수 집행에 적자 쌓여도… 혈세 더 붓는 ‘슈퍼예산’ [스토리텔링 경제]
‘동네북’ 다주택자… 알고보니 ‘집값 원흉’ 근거 불명 [스토리텔링경제]
그래도 산다… 2030은 왜 서울 아파트 영끌하나 [스토리텔링경제]
지지선 높아지는 비트코인… ‘2017 폭락’때와는 다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