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오징어 게임, 몇년간 몰아친 ‘한국 문화 쓰나미’ 최신판”

“하루 아침에 일어난 일 아니다
K-드라마 수십년 아시아 주도”
회당 제작비 28억, 가치는 1조원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주인공 기훈(이정재·가운데)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네 번째 게임인 구슬치기를 하기 위해 세트장으로 걸어 들어가고 있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전 세계적인 인기는 갑자기 나타난 현상이 아니라 수십년간 쌓인 K콘텐츠의 저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BBC방송은 16일(현지시간) ‘오징어 게임: 한국 드라마에 빠진 세계’라는 기사에서 “이 드라마의 선풍적 인기는 하루아침에 일어난 일이 아니다”면서 “최근 몇 년간 서구 전역에 만들어진 ‘한국 문화 쓰나미’의 가장 최근 물결”이라고 보도했다.

BBC는 “이 열풍은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 등 K팝 아티스트의 인기, 오스카상을 거머쥔 ‘미나리’ ‘기생충’ 등 한국 영화의 성공과 궤를 같이한다”며 “한국 드라마는 최근에야 세계인을 사로잡았지만 아시아에선 수십년 전부터 인기를 끌었다”고 전했다.

한국 등 아시아의 정치·경제적 흐름에 따른 사회 분위기 변화도 짚었다. BBC는 “1990년대 한국의 자유화 분위기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큰 투자를 만들어냈고 일본이 경기 침체로 고전하는 동안 중국이 부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한국 문화도 주목받기 시작했는데, 아시아권에선 미국보다 한국이 만든 프로그램이 더 공감을 이끌어냈고, 중국 프로그램보다 정서적으로 구미에 맞았다”고 분석했다.

넷플릭스 등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OTT)의 등장으로 해외 시청자들은 한국 드라마를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다. 전 세계인에게 우울감을 심어준 팬데믹은 한국 콘텐츠를 더욱 주목받게 했다.

한국 드라마 팬인 영국 작가 테일러-디오르 럼블은 “세련되고 화려한 연출, 환상적인 내용으로 현실도피에 알맞다”면서 “팬데믹으로 공허한 시간을 보낸 사람들은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콘텐츠에 더 끌린다”고 말했다. 럼블은 “‘오징어 게임’의 경우 빈부격차나 불평등 문제를 솔직히 드러냈다”면서 “특히 부채·실업 등 경제적인 문제들은 팬데믹을 극복하기가 상대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에게 반향을 일으켰다”고 봤다.

외신들은 ‘오징어 게임’ 시즌2의 내용과 등장인물, 새로운 게임 등을 예상하는 기사도 쏟아내고 있다. 미국 IT매체 씨넷은 “시즌1에서 총에 맞은 경찰 준호(위하준)가 죽지 않았다면 형인 ‘프론트맨’ 인호(이병헌)와 갈등이 시즌2를 흥미진진하게 만들 수 있다”며 “2015년 우승자였던 인호처럼 시즌1의 우승자 기훈(이정재)이 시즌2에서 프론트맨으로 등장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시즌2에선 ‘동대문을 열어라’ ‘우리집에 왜 왔니’ ‘공기놀이’ 등 새로운 게임이 등장할 거라는 추측도 곁들였다.

작품의 경제적 가치도 수직 상승했다. 넷플릭스의 작품별 평가 지수인 ‘임팩트 밸류’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의 가치는 8억9110만달러(약 1조 546억원)다. 제작비 2140만 달러(253억원)의 40배가 넘는다. 가성비도 높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기작 ‘기묘한 이야기’와 ‘더 크라운’의 회당 투자비는 각각 800만 달러(95억원), 1000만 달러(119억원)였지만 ‘오징어 게임’은 2377만 달러(28억원)였다.

블룸버그통신은 “넷플릭스는 시청자 1억3200만명 중 66%인 8700만여명이 공개 후 23일 만에 전편 시청을 끝냈다는 통계를 내놓았다”며 “다른 지표인 ‘조정시청지분’(AVS)에서도 353점을 기록했는데, 넷플릭스는 10점만 돼도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인정한다”고 보도했다.

임세정 황윤태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