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확진설 잠재우고… ‘케손왕’ 납시오

손흥민, 케인 도움 받아 리그 4호골
한동안 잠잠했던 환상 호흡 부활
건강한 모습에 벤투호도 안도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왼쪽)이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가진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추가시간 3분 득점한 뒤 다가오는 동료 공격수 해리 케인과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상대 골문을 나란히 파고든 케인의 크로스를 왼발로 밀어 넣었다. 이들의 득점 합작은 올 시즌 처음이다. AP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올 시즌 4호 골로 ‘코로나19 확진설’을 잠재웠다.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손흥민과 이란 원정에 동행했던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우려도 해소됐다. 손흥민은 한동안 부진했던 ‘최전방 콤비’ 해리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아 득점했다. 손흥민과 케인의 합작을 모처럼 끌어낸 토트넘은 선두권 도약을 위한 질주를 시작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가진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경기에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 2-1로 앞선 전반 추가시간 3분 골문 앞 왼쪽으로 낮게 들어온 케인의 크로스를 왼발로 밀어 넣었다.

손흥민의 시즌 네 번째 득점. 어시스트 1개를 포함한 공격 포인트는 5개다. 손흥민은 최근 3연전에서 모두 공격 포인트를 수확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서 쌓은 1어시스트를 포함하면 손흥민의 올 시즌 공격 포인트는 6개로 늘어난다.

손흥민은 득점으로 코로나19 확진설을 말끔하게 씻어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포함한 영국 언론들은 16일 “토트넘 선수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SNS에서 토트넘 소식을 다루는 ‘데일리 홋스퍼’는 손흥민과 브리안 힐(스페인)을 확진자로 지목했다. 손흥민이 뉴캐슬 원정에 결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손흥민은 이날 건강한 모습으로 그라운드에 나와 풀타임을 소화하고 득점까지 성공했다.

손흥민의 건강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대표팀의 걱정도 잦아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을 위해 지난 12일 이란 테헤란에서 원정경기를 펼쳤다. 대표팀 주장으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선제골을 넣어 1대 1 무승부를 끌어냈다. 하지만 영국으로 돌아가자마자 퍼진 코로나19 확진 소문으로 대표팀 내 확산, 손흥민의 다음 달 차출 불발에 대한 우려를 높였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손흥민의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토트넘에 문의했지만 회신을 받기도 전에 이날 출전으로 비감염 사실이 확인됐다”며 안도했다. 선수의 확진 여부는 구단에서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는 개인정보다. 손흥민이 이날 결장했으면 다음 달 아랍에미리트연합, 이라크를 차례로 상대하는 대표팀의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2연전 준비에 혼선이 불가피했다.

토트넘은 이날 뉴캐슬을 3대 2로 이겼다. 손흥민의 득점은 결승골이 됐다. 토트넘은 이 승리로 2연승을 질주하며 리그 5위로 도약했다. 중간 전적은 5승 3패(승점 15·골 -3)다. 4위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승점 15·골 +3)과 승점이 같지만 골 득실차에서 밀렸다. 한 경기 결과에 따라 언제든 ‘빅4’로 올라설 수 있다.

손흥민이 이날 케인과 합작해 득점한 것도 눈여겨볼 요소다. 지난 시즌을 끝낸 뒤 이적 의사를 밝히고도 토트넘에 잔류한 케인은 올 시즌 공격력을 끌어올리지 못해 애를 먹었다. 올 시즌 리그에서 처음으로 손흥민과 골을 합작해 토트넘의 ‘투톱’다운 면모를 재확인했다. 케인은 이날 1골 1어시스트를 작성했다. 1-1로 맞선 전반 22분 뉴캐슬 수비진을 뚫고 골키퍼 칼 달로우의 키를 넘긴 오른발 슛으로 득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박지수+강이슬’ 조합 KB, 우승 1순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