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4060 고용 기업에 반년치 고용장려금 지원

코로나 실직 신중년 고용
도내 중기 인력난 해소 취지


경기도가 도내 신중년(만 40~65세) 세대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신중년 세대를 고용하는 기업에게 최대 6개월분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키로 했다.

경기도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은 4060세대를 위한 ‘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을 추진,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로 직장을 잃었거나 조기퇴직 이후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도내 4060세대를 대상으로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참여 기업에게는 인력난을 해소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이 목적이다.

참여 대상은 300인 미만의 도내 중소기업이다. 선정 업체는 12월부터 매칭받은 도내 신중년 구직자에 근무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도는 참여 기업에게 인턴기간 3개월간 월 최대 190만원씩 고용장려금을 전액 지원한다. 이후 평가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한 후 6개월간 고용을 유지할 경우 월 최대 220만원씩 3개월분의 장려금을 추가 지원하게 된다.

도는 기업 역량, 업종, 사업 추진 의지, 운영방안 적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참여 기업을 올해 연말까지 최종 선정한 후 내년 1월부터 본격적인 사업 시행에 들어갈 계획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