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 기능경기대회 우수 인력 채용

계열사들 11∼12월 전형 진행
이재용 “제조업 힘은 기능 인력”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중공업, 삼성바이오로직스, 에스원, 삼성웰스토리 등 삼성 계열사들은 올해 전국기능경기대회(사진)에 출전한 우수 기능인력을 채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채용을 실시하는 분야는 기계/설비, 전기/전자, 소프트웨어/네트워크, CAD 등이다. 특히 올해는 삼성전자와 삼성SDI가 반도체 및 배터리 설비인력을 중심으로 채용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채용 전형은 11~12월 진행된다. 최종 선발된 인력은 내년 1월에 입사한다.

삼성은 국내 기능인 저변 확대와 우수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 2007년부터 전국기능경기대회에 출전한 기능인력들을 연평균 100여명 지속 채용해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평소 “제조업의 힘은 현장이며, 현장의 경쟁력은 기능 인력”이라고 강조해왔다. 이 부회장은 2009년에 “기능인력 후원은 회사가 잘되는 것뿐 아니라, 국민이 모두 잘 살 수 있도록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젊은 세대를 체계적으로 육성해 사회에 나올 기회를 만들어 주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번에 채용된 직원들 가운데 전국기능경기대회 1~2위 입상자는 입사 후 별도 교육을 통해 내년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국제기능올림픽 출전 후보군으로 양성할 예정이다.

삼성 직원들이 그동안 국가대표로 국제기능올림픽에 출전해 획득한 메달은 금메달 28개, 은메달 16개, 동메달 8개에 달한다.

한편, 삼성은 2007년부터 전국기능경기대회 및 국제기능올림픽, 국제기능올림픽 한국 국가대표팀도 후원해 왔다. 사내 우수 기능인력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전 세계 직원들이 참여하는 기능 경연대회인 ‘삼성국제기능경기대회’도 열고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