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尹 대리 전장된 대검 국감… 김오수 “성남시 고문, 지역 봉사”

여, 尹 징계 소송 거론하며 압박… 야, 성남시 뒷북 압수수색 공격

김오수 검찰총장이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상대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18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는 여야의 대선 유력 주자를 둘러싼 대리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여당은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 ‘검찰총장 징계 취소 소송 판결’ 등을 거론하며 국민의힘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를 겨눴고, 야당은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을 내세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한 파상공세를 폈다.

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 자금이 대장동의 시드머니(종잣돈)가 됐는데 수사가 안됐다”고 말했다. 대장동 사건과 연관된 이들에게 부실 대출이 이뤄졌음에도 과거 부산저축은행 수사팀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그는 당시 대검 중앙수사부 주임검사가 윤 전 총장이었던 점도 거론했다. 이에 김오수 검찰총장은 “언론에 제기된 문제점이나 의혹은 수사범위 안에 포함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성남시청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늦어진 점 등을 언급하며 검찰이 사실상 ‘수사 뭉개기’를 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전주혜 의원은 “이재명 당시 시장에게 (사업 내용이) 보고가 됐고, 결재가 됐는지 여부를 밝히려면 성남시장실을 압수수색하는 것이 기본인데 (대상에서) 빠져 있다”고 질타했다. 김 총장은 “성역 없이 철저히 수사할 것을 지시했다”고 반박했다. 권성동 의원이 “수사팀에 제대로 특수수사를 한 사람이 없다”고 말하자 김 총장은 “그렇지 않다. 저보다 훌륭한 A급 검사”라고 답하기도 했다.

야당은 김 총장이 취임 전 5개월가량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일한 전력을 꺼내 김 총장이 대장동 사건 지휘를 회피해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 김 총장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한 것은 지역 봉사 차원에서 했던 일로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며 “회피할 사항에 해당되지 않는 것으로 검토가 됐다”고 밝혔다.

여당은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하다고 결정한 법원 판결을 놓고 “정치검사에 대한 법원의 첫 번째 판단”이라며 역공을 폈다.

민주당 이수진 의원은 “권한을 남용해 대검 감찰부의 감찰을 방해하고 수사지휘권을 대검 부장으로 넘겼는데 본인이 전문수사자문단을 소집해 수사를 방해했다”고 비판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野 “대장동 그분은 이재명… ‘깐부’들이 이익 몰빵해 나눠먹어”
‘사이다 반격’ 대신 로키 모드… 정치공세엔 단호 대응
쟁점마다 받아친 이재명, ‘유동규 폰’ 답변은 수차례 번복
野 “대장동 몸통은 李” VS 李 “돈받은 자가 도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