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장동 그분은 이재명… ‘깐부’들이 이익 몰빵해 나눠먹어”

“조폭 유착 20억 받았다” 주장도… 李 “이래서 면책특권 제한해야”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성남 대장지구 개발 의혹과 관련해 도표를 들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질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정영학 녹취록’에 등장하는 ‘그분’으로 지칭하며 총공세를 펼쳤다. 이 후보가 성남 대장지구 개발 의혹의 ‘몸통’이자 ‘설계자’임을 강조하며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김도읍 의원은 “천화동인 1호의 절반을 소유한 ‘그분’은 단 1원도 안 받았다는 설계자이자 돈을 지배하는 자”라며 “대장동뿐 아니라 위례신도시, 백현동 등에서도 인허가권과 작업조를 통해 1조원도 만들어 쓰는 엄청난 괴력을 갖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는 내 것이 아니고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말한 내용이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포함된 점을 근거로 이 후보를 정조준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어 “그분의 가면 뒤 실체는 서민을 위한다면서 임대주택용지 비율을 축소했다”며 “국민에게는 ‘기본 시리즈’를 강조하면서 자신의 주변은 돈벼락을 맞고 주무르는 사람들로 가득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 후보는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책임론’으로 야당의 공세를 맞받았다. 이 후보는 “과거 새누리당이 공공개발을 못하게 막고 민간개발을 강요했다”며 “개발이익의 절반이라도 환수한 것이 진실”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50억원 퇴직금’을 거론하며 “부정부패의 주범은 돈 받은 사람이고 장물을 나눈 사람이 도둑이다. 제가 자꾸 뭘 해먹었다고 하는데 개발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와 금전적 이익을 나눈 건 국민의힘 의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이영 의원은 “대장동 게이트가 점점 ‘이재명 게임’이 되는 것 같다”며 “(화천대유 핵심 인사들은) 기본이 100억원, 1000억원을 받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이 후보 최측근인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과 김만배씨 등을 거론하며 “대장동 ‘깐부’들이 대장동 개발이익을 몰빵하고 나눠 먹었다”고 비판했다.

서범수 의원은 정치인과 공무원이 모두 처벌받은 부산 엘시티 사태와 비교하며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정치적 책임을 질 것을 촉구했다. 이 후보는 “(개발이익을) 100% 환수하지 못한 점은 유감스럽다”면서도 “그러나 국민의힘 방해 때문에 불가피했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며 야당에 책임을 돌렸다. 서 의원은 국감장에서 이 후보의 스캔들 논란 상대방인 여배우 김부선씨의 통화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씨는 이 후보에 대해 “‘내가 거짓말하면 국민들이 속으리라’는 사이코패스적인 위험한 발상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와 유착관계에 있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김용판 의원은 국제마피아파의 핵심 조직원 박모씨의 자술서를 근거로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이들과 유착해 특혜를 주고, 도박사이트에 연루된 불법자금 20억원을 지원받았다고 폭로했다.

김 의원은 국제마피아파 조직원들이 당시 현금을 전달한 증거라며 각각 1억원과 5000만원의 현금다발 사진도 공개했다. 하지만 한병도 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이 공개한 사진에 대해 “박씨가 ‘렌트카 사채업으로 돈벌었다’며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이라며 “날짜도 2018년 11월로 이 후보는 당시 성남시장도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이에 이 후보는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며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김 의원이 ‘조폭 연루설’을 질의하는 동안 수차례 헛웃음을 짓기도 했다.

백상진 박재현 기자 sharky@kmib.co.kr

李·尹 대리 전장된 대검 국감… 김오수 “성남시 고문, 지역 봉사”
‘사이다 반격’ 대신 로키 모드… 정치공세엔 단호 대응
쟁점마다 받아친 이재명, ‘유동규 폰’ 답변은 수차례 번복
野 “대장동 몸통은 李” VS 李 “돈받은 자가 도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