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장동 몸통은 李” VS 李 “돈받은 자가 도둑”

이재명 국감 출석… 野와 격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 후보는 성남 대장지구 개발 의혹과 관련해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배신감을 느낀다”면서 “수치스럽다”고 말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성남 대장지구 개발 의혹 사태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개인적으로 배신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또 “수치스럽다”는 표현까지 쓰며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러나 대장동 사업 자체가 민간사업자들에 특혜를 제공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국민의힘 공세에는 단호하게 맞섰다. 오히려 공공개발을 막아섰던 세력과 대장동 사업으로 이익을 본 인사들이 국민의힘 쪽이라고 반박했다.

경기지사직을 유지하고 있는 이 후보는 18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기관증인으로 나섰다. 이 후보는 “단순한 이치가 있다. 누가 도둑이냐면 장물을 나눈 사람이 도둑”이라고 말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이 후보를 ‘그 분’이라 칭하며 대장동 사태의 ‘몸통’으로 지목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현재 무소속)을 비롯해 민간사업자로부터 금전을 제공받은 인사 대부분이 국민의힘 소속이거나 관련있는 사람들이란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후보는 이날 국감에서 유 전 본부장의 비리 연루 혐의에 대해 유일하게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돈이 마귀’라고 수도 없이 말했고, 그렇게 청렴을 강조했는데 정말 수치스럽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감 출석 직전엔 “배신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유 전 본부장과의 관계에 대해선 “가까운 사람인 건 맞는다”면서도 “정치적 미래를 설계하거나 수시로 현안을 상의하는 관계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대통령이 되면 사면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런 부패사범을 어떻게 사면하겠느냐”고 잘라 말했다.

국민의힘은 파상공세를 폈다.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의 최종 결재권자라는 점을 파고들었다. 이영 의원은 “유동규는 실무자일 뿐인데 뇌물 수수로 구속이 됐다”면서 “실무자가 설계자의 뒤통수를 친 거라면 이 후보는 호구이거나 바보”라고 주장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형수 욕설 파문도 재차 거론됐다. 김도읍 의원은 이 후보를 겨냥해 “청와대보다 감옥이 가까운 이유”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야당의 공세에도 차분한 답변 태도를 유지했다. 대장동 사업을 100% 민간개발로 진행된 부산 엘시티 사업과 직접 비교해가며 자세히 설명했다. 관련 통계까지 제시해 가며 5503억원의 이익을 공공환수한 점을 부각시켰다.

이 후보는 답변하는 과정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거론하기도 했다. 최측근인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이 사태에 연루되면 후보를 사퇴하겠느냐는 질의에 이 후보는 “윤 전 총장 측근이 확실한 ‘그분’의 문제에 국민의힘이 답하면 답하겠다”고 받아쳤다. 윤 전 총장의 측근이었던 손준성 검사가 연루된 고발사주 의혹을 에둘러 거론한 것으로 해석된다.

수원=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李·尹 대리 전장된 대검 국감… 김오수 “성남시 고문, 지역 봉사”
野 “대장동 그분은 이재명… ‘깐부’들이 이익 몰빵해 나눠먹어”
‘사이다 반격’ 대신 로키 모드… 정치공세엔 단호 대응
쟁점마다 받아친 이재명, ‘유동규 폰’ 답변은 수차례 번복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