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에 묻힌 서울시… 오세훈 “매우 희한한 개발”

‘경기도 2라운드’된 서울시 국감
정책 질의 사라지고 고성만 오가

오세훈 서울시장이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경기도의 ‘대장동 개발’ 설명판을 들고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의 주요 이슈는 경기도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었다. 10년 만에 서울시로 복귀한 오세훈 시장마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설명판을 준비해 ‘이재명 때리기’에 집중했다. 정책국감은 사라지고, 여야 고성이 오가며 사실상 ‘경기도 국감 2라운드’ 양상을 띠었다.

포문은 여당이 열었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 시작과 동시에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하며 “어제 국감에서 사상 초유의 증거자료 조작 사진을 봤다. 국감장을 더럽힌 김용판 의원은 사보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즉각 고성으로 맞섰다. 김용판 의원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며 “실체는 명확하다. 사진 한 장으로 전체를 덮으려 하고 국민을 호도하려는 자세는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이후에도 여야 고성이 이어지면서 40분이 지나서야 첫 시정질의가 이어졌지만 오래 가지 못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오 시장에게 대장동 의혹을 거듭 질의했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는 왜 대장동처럼 민관합동으로 추진하지 않느냐”고 묻자 오 시장은 “대장동 개발은 시간이 많이 들고 위험한 일은 공공이 해결하고, 돈을 벌 때부터 민간이 참여하는 형태로 진행했다”며 “서울시로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매우 희한한 일”이라고 답했다.

오 시장은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개발사업 설계에 대한 의견을 묻자 준비한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대형 금융사 중심 공모 지시의 진실’ 설명판을 꺼내들었다. 이에 박재호 민주당 의원은 “대장동 도면을 들고 나온 서울시장이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야당 의원들이 대장동 의혹 질의를 이어가자 여당 의원들은 “여기가 경기도 국감장이냐, 서울시 국감장이냐”며 반발했다. 이해식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경기도에서 뺨 맞고 서울시에서 화풀이한다”며 비난했다.

이 의원은 또 오 시장을 향해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대장지구) 공영개발을 포기했다”며 “이 지사도 성남시장 때 공영개발을 추진했지만 시의회가 반대해 민관합작으로 갈 수밖에 없었다. 오 시장이 사실을 호도한다”고 지적했다.

대장동 의혹으로 여야가 갈등을 빚으며 서울시 국감은 약 90분 만에 파행을 맞기도 했다. 하지만 재개 이후에도 대장동 의혹 관련 질의가 계속돼 정책국감이 실종한 모습을 보였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내가 살려고 너를 찌른다’… 대장동 4인방 엇갈린 운명
남욱 “700억 약정설 모른다”… 유동규 구속적부심 기각
대장동 의혹 털고, 사퇴 시점 찾고… 이재명 ‘산 넘어 산’
2차 국감… 이재명 “더 돋보일 것” VS 국힘 “이번엔 달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