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살려고 너를 찌른다’… 대장동 4인방 엇갈린 운명

셋은 피의자 한 사람은 참고인
檢서 서로의 거짓말·책임 주장

연합뉴스

남욱 변호사의 체포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핵심 4인방은 시차를 달리해 모두 서울중앙지검에 모이는 처지가 됐다. 한때 한 술집에서 수익과 비용 배분을 의논하던 이들은 이제 검찰에서 서로의 거짓말과 책임을 주장하고 있다. 셋은 피의자, 하나는 참고인이다.

2009년부터 동업 관계였던 정영학 회계사와 남 변호사는 로비 의혹을 뒷받침하는 편에 섰다. 이들의 주장은 유동규(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범죄사실로 연결됐다. 유 전 본부장과 김씨는 범죄 자체가 없었다는 입장을 펴면서 사실상 이들과 갈라졌다.

진영을 달리한 이들은 남 변호사의 지난 18일 귀국을 놓고 동상이몽이다. 김씨 측은 “남 변호사가 귀국하면 무고함이 밝혀질 것”이라는 태도를 보여 왔다. 남 변호사가 김씨 입장에서 달갑지 않을 ‘350억 실탄’ 등 언론 인터뷰가 보도된 뒤 나온 입장이다. 김씨 측은 남 변호사 말을 모두 사실로 보진 않으면서도 그 증언들이 일방적으로 전달된 정 회계사의 폭로를 어느 정도 희석해줄 것이라고 봤다.

특히 정 회계사의 녹취 계기, 구체적으로 ‘뺨을 맞은 시기’와 관련된 언급이 김씨 측에 유리할 것으로 기대한다. 종전까지는 정 회계사가 대장동 민간사업자들의 배당 수익이 현실화한 2019년 이후 모멸감을 느끼는 일이 발생해 녹취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본부장이 “술기운에 뺨을 때린 건 맞지만 이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해도 사태는 가라앉지 않았다. 그런데 남 변호사 인터뷰 후 이 폭행이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 이전인 2014년 초에 위례신도시 개발사업을 두고 발생한 일로 굳어졌다.

다만 이는 김씨 측의 기대일 뿐 남 변호사는 남 변호사대로 살길을 찾고 있다는 것이 법조계의 시각이다. 그가 대형 법무법인에서 변호인을 선임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여러 법조인이 “해외에 머물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은 조언 아니냐”며 의아한 반응을 보였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스스로 입국해 곧장 검찰로 향했다가 본인의 입장에서는 손해만 본 최서원씨를 떠올리는 반응도 있었다. 결국 남 변호사의 귀국 의미는 본인 스스로 검찰을 찾지 않는다면 동업자들의 책임을 뒤집어쓸 수 있다는 손익 계산인 것으로 법조계는 관측한다.

남 변호사보다 먼저 검찰을 찾은 이는 정 회계사다. 그가 기록한 주변 행적이 검찰의 열쇠가 된 사례는 2014년에도 있었다. 그는 2014년 12월 24일 대장동 비리 사건을 수사하던 수원지검에 출석했다 귀가해 ‘사건 보고서’라는 자필 문서를 썼다. “앞뒤 맞추어서” “횡령의 공범→방법 없음. 줄여서…” “횡령죄의 제척” “변호사비용 우기는 것이 맞음”이라는 문구가 기재돼 있었다. 이 보고서는 검찰이 남 변호사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하는 증거가 됐다. 당시 정 회계사는 사법처리되지 않았고, 현재도 입건 전이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아무래도 수사에 협조를 했다”며 정 회계사의 신분이 ‘피의자성 참고인’이라고 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남욱 “700억 약정설 모른다”… 유동규 구속적부심 기각
대장동에 묻힌 서울시… 오세훈 “매우 희한한 개발”
대장동 의혹 털고, 사퇴 시점 찾고… 이재명 ‘산 넘어 산’
2차 국감… 이재명 “더 돋보일 것” VS 국힘 “이번엔 달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